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어른의 맛' 커피가 궁금하다면…보광동 '핫플' 헬카페 [카페인사이드]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서울 보광동 한국폴리텍대학 정문 앞에 있는 '헬카페'는 2010년 코리아 내셔널 바리스타 챔피언십(KNBC)에서 3위에 오른 임성은 바리스타와 공동대표인 권요섭 바리스타가 2013년 창업한 커피 전문점이다. 흔한 간판 대신 철문에 궁서체로 크게 쓴 헬카페라는 상호로 행인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헬카페라는 이름은 두 대표가 고심 끝에 지었다. '소비자들의 뇌리에 남는 이름'을 찾다가 떠올린 상호다. 특이한 이름 덕분에 '지옥 다방'이라는 별명도 붙었다.

헬카페에서는 전통적인 드립 방식의 커피와 에스프레소 방식의 커피를 동시에 맛볼 수 있다. 임성은 바리스타가 에스프레소 방식의 커피를, 권요섭 바리스타가 전통 드립 방식으로 커피를 만든다. 가장 맛있는 한 모금을 위해 바리스타가 직접 테이블까지 나와 우유를 직접 따라주는 '헬라떼'와 '클래식 카푸치노'도 인기 메뉴다. 헬카페의 커피는 진하고 묵직한 맛이 강해 커피 마니아들 사이에선 '어른의 맛'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헬카페는 이태원역에서 걸어서 10분 정도 거리에 있다. 헬카페 덕에 흔한 프랜차이즈 카페도 없던 보광동은 '커피의 성지'로 떠올랐다.

헬카페는 보광동까지 찾아오기 어려운 소비자들을 위해 헬카페의 원두를 마켓컬리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판매하고 있다. 브라질과 콜롬비아의 원두를 배합한 '시그니처 블렌드'는 누가 마셔도 만족스럽게 즐길 수 있는 균형감 있는 커피로 인기가 높다. 원두뿐만 아니라 콜드브루, 드립백, 네스프레소형 캡슐커피 등으로도 헬카페의 커피를 즐길 수 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오늘의 신문 - 2021.10.20(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