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21.7.27
Job Schedule [7월26일~8월8일]
[기업]
유안타증권 | ~7월 28일 [신입] 마케팅,리스크관리팀,대구경북 지점근무(1년계약후 정규직 심사)
NH농헙은행 | ~8월 3일 [채용형 인턴] 디지털(RPA,AI,간편결제), IT(AI솔루션 운영, 정보보안, 모바일개발)
하나금융TI | ~8월8일 [신입박사] 연구개발, 생산기술 분야    
기술보증기금 | ~8월 5일 [신입,경력] 기계·섬유·화공·정보통신·환경·생명 분야 박사
<도쿄 올림픽 '궁사 3인이 즐겨했던 말'>

도쿄 올림픽 여자 양궁 단체전에서 한국이 또 '양궁 코리아'의 역사를 썼죠. 강채영, 장민희, 안산 3명은 결승전에서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은 완벽한 경기력을 펼쳤습니다.  이들이 평소 즐겨했던 말들은 어떤 것이었을까요?

-강채영 "제 휴대폰 배경화면 문구로 삼은 '할수 있다고 말하다 보면 결국 실천하게 된다'란 말을 좋아해 자주 되뇌었어요."

-장민희 "국제경험이 적어 세계랭킹 143위였기에, 진천선수촌에 불이 꺼진 적이 없을 정도로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안산 "잘해왔고 잘하고 있고, 잘할 수 있다는 혼잣말을 자주 해요. 도쿄올림픽에선 '할 수 있다'를 '해냈다'로 바꿔보잔 말을 마음에 두고 경기에 나섰습니다." 

결국 그 사람이 평소 하는 말과 생각이 습관을 만들었고 인생을 바꾼것 같습니다.  도쿄 올림픽뿐아니라 인생 올림픽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무더운 여름 오늘도 시원한 냉수같은 여러분 되시길 바랍니다. 
공태윤 기자 드림. 

Cover : 2021년 5월 청년층 부가조사        
취업문 앞에 선 청년 86만명  
수시채용 늘자 공시족 32.4%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최종학교 졸업자 470만여명 가운데 미취업자는 154만8000명을 집계됐습니다. 민간기업이 잇따라 수시채용을 도입하고 공무원 채용이 늘면서 서울 상위권 대학 졸업자들도 공시족 대열에 줄을 서고 있습니다. 
> 자세히 보기
| 공태윤 기자 
아르바이트   
서울 자치구 알바시급 '톱3'는
알바포털 알바천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지역 아르바이트 공고가 가장 많은 자치구 세곳은 △강남구(2만5312건) △송파구(1만3525건) △영등포구(1만2871건)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하지만, 알바 시급이 높은 자치구는 달랐습니다. 어딜까요? 
> 자세히 보기
| 공태윤 기자   
공기업   
인국공 입사선호 1위 이유는
올해도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대학생들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공기업에 선정됐습니다. 4년연속입니다. 취업 사이트 인크루트가 그 이유를 물어봤습니다. 
> 자세히 보기
| 공태윤 기자   
이 뉴스레터를 카카오톡으로 공유하세요!
삼성 SSAFY 6기 950명 입학 

삼성전자는 지난 7월 23일 ‘삼성청년SW아카데미(Samsung Software Academy For Youth, SSAFY)’ 6기 과정 온라인 입학식을 열었다. 교육생은 모두 950명. 내년부터는 모집 규모를 기수당 1,150명으로 확대해 연간 2,300명을 교육할 계획이다. 2018년 12월부터 시작한 SSAFY는 4기까지 2,087명이 수료했고, 이 가운데 1,480명이 취업해 71%의 취업률을 보였다.

전문가 칼럼  : 최성욱의 취업진로 Talk
대학 2학년때 꼭 해야 할 것
대학 2학년때는 취업과 진로를 위해 어떤 것을 해야 할까요? 서강대 취업지원팀의 최성욱 차장 '최성욱의 취업진로 Talk'에서 여러분의 진로 로드맵을 짜드리고 있습니다. 
> 자세히 보기
| 최성욱 서강대 취업지원팀 차장    
한경JOB아라 기자단이 간다   
MZ세대 자산증식 방식은...
한경 잡아라 기자단 1기 김동희 군이 최근 MZ세대들의 투자열풍에 대해 NH투자증권 디지털 서비스 부장에게 이메일을 보내 답변을 얻어왔습니다. 한번 보실래요? 
> 자세히 보기
| 한경JOB아라 기자단 1기 (김동희 고려대4학년)  
임현우 기자의 키워드 시사경제 
명동 상점이 사라지고 있다
서울 지하철 4호선 명동역 6번 출구 앞의 밀레오레와 CGV건물 1층은 '텅~'비어있다.  우리은행 명동금융센터까지 이어지는 점포 세곳중 두곳꼴로 문을 닫았다. 올 1분기 명동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38.4%로 전국 평균(13.0%)의 세배에 달하고 있다. 
> 자세히 보기
| 임현우 기자 
한경 'JOB아라 기자단이 간다' : 청취다방 

취업, 제대로 잡아보자
잡아라
COPYRIGHT ⓒ 한국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