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한경 필 하모닉
오케스트라

생상스, 죽음의 무도 op.40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연아 선수의 쇼트 프로그램 배경음악으로 사용되어 대한민국 국민에게는 모두 익숙해진 멜로디로 자리잡 았으며, 19세기 프랑스 작곡가 생상이 작곡한 죽음의 무도는 그의 여러 교향시 작품들 가운데 가장 성공적 인 평가와 대중적 환호를 받았습니다.
새벽을 알리는 닭의 울음소리로 산산이 흩어지는 해골들이 깊은 밤 시간 동안 벌이는 광란의 춤을 유머러스하면서도 그로테스크한 터치로 그려낸 곡입니다.

이 작품은 생상이 1872년 경 피아노 반주와 성악을 위해 작곡한 가곡으로부터 착상을 얻어 베를리오즈의 ‘환상 교향곡’스타일을 염두 에 두고 오케스트레이션 한 것이리고 합니다.
악마들의 희극적인 심상을 새로운 방식으로 표현해낸 ‘죽음의 무도’는 단순히 생상과 카자리스가 홀연히 창조해낸 주제는 아닐것입니다.

죽음의 무도는 중세 시대의 죽음에 대한 풍자에서 비롯되었습니. 전염병과 전쟁으로 많은 사람들이 죽어나갔던 당시, 중세인들은 죽음에 대한 두 려움을 극복하고자 죽음을 모든 것을 하나로 묶어주는 삶의 일부이자 보편적 현상으로 묘사하는 풍속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죽음의 무도 이야기에서는 예전부터 전래되어 내려오는 설화에 등장하는 인물들을 중심으로 무덤가에서 유령과 악마가 함께 춤을 춘다는 내용을 가지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지휘자 금난새 선생님과, 한경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연주 지금 감상해보세요

생상스. 죽음의 무도 op. 40
2016.3.19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1.21(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