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초저금리 대안' 리츠 큰 장 선다 外

    ‘초저금리 대안’ 리츠 큰 장 선다 초저금리 시대, 주가마저 맥을 못추는 요즘 투자 대안으로 리츠(REITs, 부동산투자회사)가 뜨고 있다고 합니다. 특히 올 하반기엔 대형 리츠가 줄줄이 상장될 예정입니다. 투자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한국경제신문 9월3일자(화) ‘오늘의 뉴스’입니다. 1. ‘초저금리 대안’ 리츠 큰 장 선다 (1면,3면) 요즘 돈 굴리기 어렵습니다...

    2019-09-02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강의 대신 편의점 알바 뛰는 강사들 外

    강의 대신 편의점 알바 뛰는 강사들 대학 시간강사들을 위해 개정한 일명 강사법(고등교육법) 시행 첫학기에 일자리를 뺏긴 강사들이 7800명에 달한다고 합니다. 강사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비용이 늘어날 수밖에 없는 대학들이 시간강사들에게 강의를 주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제도 도입 취지와 달리 저소득층을 궁지로 내몬 최저임금 과속 인상, 주52시간 근로제 도입 등과 판박이입니다. 1. 강의 대신 편의점 알바 뛰는 강사들 (1면, 3면) 강...

    2019-09-01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대법원, “이재용 뇌물 50억 추가”…충격 빠진 삼성 外

    대법원, “이재용 뇌물 50억 추가”…충격 빠진 삼성 대법원이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게 제공한 뇌물액을 50억원 추가 인정했습니다. 이로써 고등법원으로 되돌아가는 재판에서 이 부회장은 재구속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삼성은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한국경제신문 8월30일자(금) ‘오늘의 뉴스’입니다. 1. 대법원, &ldquo...

    2019-08-29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부채 역대 최고…빚 내 버티는 자영업자들 外

    부채 역대 최고…빚 내 버티는 자영업자들 자영업자들의 부채가 가파르게 늘어 213조원을 넘었다고 합니다. 내수침체로 장사는 안되는데, 최저임금 등 인건비가 올라 빚을 내 버틸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1500조원을 넘어선 가계부채와 함께 금융부실의 ‘뇌관’이 되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한국경제신문 8월29일자(목) ‘오늘의 뉴스’입니다. 1. 부채 역대 최고…빚 내 버티는 ...

    2019-08-28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ELS 110조원…금융시장 뇌관되나 外

    ELS 110조원…금융시장 뇌관되나 주가지수 등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파생금융상품인 주가연계증권(ELS)의 국내 투자잔액이 114조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올들어서만 매달 10조원 가까이 발행된 결과입니다. 미·중 무역분쟁 격화로 글로벌 금융시장이 불안해진 마당에 대규모 손실이 날 수도 있는 ELS에 돈이 너무 쏠려 있다는 지적입니다. 한국경제신문 8월28일자(수) ‘오늘의 뉴스’입니다. 1. EL...

    2019-08-27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수도권 산업단지까지 덮친 불황 먹구름 外

    수도권 산업단지까지 덮친 불황 먹구름 미·중 무역전쟁과 한·일 갈등 격화로 인한 불황의 그림자가 우리 경제 곳곳에 드리우고 있습니다. 지방산업단지를 넘어 이제는 남동·시화·반월 등 수도권 산단에도 ‘불황 먹구름’이 잔뜩 끼었다고 합니다. 한국경제신문 8월27일자(화) ‘오늘의 뉴스’입니다. 1. 수도권 산업단지까지 덮친 불황 먹구름 (1면, 3면)...

    2019-08-26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美·中 '관세 난타전'… 트럼프 “시진핑은 敵” 外

    美·中 ‘관세 난타전’… 트럼프 “시진핑은 敵” 8월의 마지막 주 월요일입니다. 이제 제법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어 가을이 느껴집니다. 떠나가는 여름과 함께 8월 잘 정리하시기 바랍니다. 한국경제신문 8월26일자(월) ‘오늘의 뉴스’입니다. 1. 美·中 ‘관세 난타전’… 트럼프 “시진핑은...

    2019-08-25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최저임금 29% 오를 때 빈곤층 소득 29% 줄었다 外

    최저임금 29% 오를 때 빈곤층 소득 29% 줄었다 지난 2년간 최저임금을 29% 가량 올렸지만, 그 혜택을 받았어야 할 빈곤층의 근로소득은 오히려 같은 기간 약 2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저임금의 가파른 인상으로 빈곤층 일자리가 줄었기 때문입니다. 최저임금 인상의 역설입니다. 한국경제신문 8월23일자(금) ‘오늘의 뉴스’입니다. 1. 최저임금 29% 오를 때 빈곤층 소득 29% 줄었다 (1면, 3면) 소...

    2019-08-22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세금으로 급조한 '알바 일자리'만 100만개 外

    세금으로 급조한 ‘알바 일자리’만 100만개 정부가 국민 혈세로 늘린 단기 일자리가 내달중 100만개를 돌파할 것이라고 합니다. 대부분 하루 2~3시간 일하는 아르바이트 수준의 일입니다. ‘세금 알바 천국’이란 말이 나올 정도라고 합니다. 한국경제신문 8월22일자(목) ‘오늘의 뉴스’입니다. 1. 세금으로 급조한 ‘알바 일자리’만 100만개 (1면, 3면...

    2019-08-21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주요 뉴스] “정부 재정지출 過速” 국회의 경고 外

    “정부 재정지출 過速” 국회의 경고 정부의 재정지출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국회에서 제기됐습니다. 경기부양 뿐아니라 복지확대 등에 무분별하게 지출한 재정으로 인해 정부 부채 증가 속도가 너무 빠르다는 경고입니다. 정부의 재정확대 일변도 정책에 제동이 걸릴지 주목됩니다. 한국경제신문 8월21일자(수) ‘오늘의 뉴스’입니다. 1. “정부 재정지출 過速” 국회의 경고 (1면, 3면) ...

    2019-08-20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