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테크 스타트업'이 안 보인다 外

    ‘테크 스타트업’이 안 보인다 국내에 벤처 붐이 불고 있지만 첨단 기술기반의 스타트업은 별로 눈에 띄지 않습니다. 대부분 서비스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는 스타트업이 창업하고 있습니다. 그런 만큼 산업 파급효과는 크지 않다는 지적입니다. 한국경제신문 12월2일자(월) ‘오늘의 뉴스’입니다. 1. ‘테크 스타트업’이 안 보인다 (1면, 3면) 한국에선 첨단 기술 기반의 스타트업(신...

    2019-12-01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규제에 갇힌 '규제 샌드박스' 外

    규제에 갇힌 ‘규제 샌드박스’ 규제를 풀겠다고 만든 ‘규제 샌드박스’가 또다른 규제에 갇혀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공무원들의 소극적인 태도 탓입니다. 규제 철폐까지는 갈 길이 너무 먼 것 같습니다. 한국경제신문 11월29일자(금) ‘오늘의 뉴스’입니다. 1. 규제에 갇힌 ‘규제 샌드박스’ (1면, 5면) 규제 혁신을 위해 도입한 ‘규...

    2019-11-28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벼랑 끝 자영업자…빚으로 버틴다 外

    벼랑 끝 자영업자…빚으로 버틴다 자영업자들이 어렵다는 건 어제 오늘 얘기가 아닙니다. 그러나 그 심각성이 더해가는 것 같습니다. 불황 여파에 ‘벼랑 끝’에 선 자영업자들이 금융사 대출로 버티고 있다는 통계가 나왔습니다. 한국경제신문 11월28일자(목) ‘오늘의 뉴스’입니다. 1. 벼랑 끝 자영업자…빚으로 버틴다 (1면, 3면) 경기둔화에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의 영향이...

    2019-11-27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데이터 3법 막은 국회, 미래도 막았다” 外

    “데이터 3법 막은 국회, 미래도 막았다” 핀테크를 비롯해 미래산업이 크려면 데이터가 필수입니다. 데이터는 미래산업의 ‘원유’로도 불립니다. 이 원유를 채굴해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하자는 데이터 3법이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자동 폐기될 위기입니다. 국회가 미래까지 폐기시키려 한다는 분노가 경제계에서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경제신문 11월27일자(수) ‘오늘의 뉴스’입니다...

    2019-11-26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법 위에 선 국민연금 경영참여 지침 外

    법 위에 선 국민연금 경영참여 지침 보건복지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민연금 경영참여 지침’이 논란입니다. 헌법 등 상위 법과 충돌하거나, 법령에 근거가 없는 제도를 기업에 강요하고 있어서 입니다. 법도 뭉개는 국민연금 경영참여 지침이란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한국경제신문 11월26일자(화) ‘오늘의 뉴스’입니다. 1. 법 위에 선 국민연금 경영참여 지침 (1면, 3면) 보건복지부가 국민연금의 주주...

    2019-11-25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SKY' 졸업해도 취업 '30전 30패' 外

    ‘SKY’ 졸업해도 취업 ‘30전 30패’ 올 하반기 취업시즌이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습니다만, 아직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청년들이 넘쳐 납니다. 경기불황 여파로 올해 취업 전선은 어느 때 보다 싸늘하다고 합니다. 소위 명문대 졸업생들조차 예외가 아닙니다. 한국경제신문 11월25일자(월) ‘오늘의 뉴스’입니다. 1. ‘SKY’ 졸업해도 취업 ‘30...

    2019-11-24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노조 아닌 근로자 전체 목소리 들어라”

    “노조 아닌 근로자 전체 목소리 들어라”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이 임기 반환점을 돈 문재인 정부에 고언(苦言)을 쏟아냈습니다. 한때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으로 문 대통령의 자문역을 했던 김 원장은 외교·안보 경제 등 분야별로 정부의 문제점을 콕 짚어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했습니다. 한국경제신문 11월22일자(금) ‘오늘의 뉴스’입니다. 1. “노조 아닌 근로자 전체 목소리 들어...

    2019-11-21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상장사, 이익 반토막에도 배당 늘렸다 外

    상장사, 이익 반토막에도 배당 늘렸다 올해 상장기업들의 이익은 ‘반토막’이 났습니다. 그런데도 주주들에 대한 배당금은 늘린다고 합니다. 주주 입장에선 반가운 소식입니다. 하지만 기업들이 미래 투자를 위해 확보해야 할 ‘실탄’을 축내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한국경제신문 11월21일자(목) ‘오늘의 뉴스’입니다. 1. 상장사, 이익 반토막에도 배당 늘렸다 (1면, 3면)...

    2019-11-20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무디스 “내년 한국 기업 신용강등 위험 더 커진다” 外

    무디스 “내년 한국 기업 신용강등 위험 더 커진다” 국제적인 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가 내년에 한국 기업의 신용등급이 떨어질 위험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국내외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기 때문입니다. 한국경제신문 11월20일자(수) ‘오늘의 뉴스’입니다. 1. 무디스 “내년 한국 기업 신용강등 위험 더 커진다” (1면, 3면) 국제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19일 열린 &ls...

    2019-11-19

  •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주 52시간이 한국 성장 가로막는다” 外

    “주 52시간이 한국 성장 가로막는다” “가진 자원이라곤 사람뿐인 한국이 왜 일을 조금만 하라고 강제하나” 정부의 주 52시간제 추진에 대해 해외 투자자들이 우리 당국자들에게 묻는 질문이라고 합니다. 해외 투자자들은 “경제성장 둔화를 가속화시킬 주 52시간제를 한국 정부가 고집하는 것은 자기 발등을 찍는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한국경제신문 11월19일자(화) ‘오늘의 ...

    2019-11-18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