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새로운 투자 트렌드 된 ESG 채권, 국내 시장 성장하려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은정 마켓인사이트부 기자) 정부의 시장 개입을 달가워하는 기업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통상 시장 자율에 맡겨 수요와 공급에 따라 움직이는 게 자연스럽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시장이 아직 형성되지 않았거나 자율에 맡겼을 때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면 얘기는 달라집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채권시장이 그렇습니다. ESG는 사회적 책임을 금융시장에 도입하는 과정에서 생겨난 개념입니다. 사회적 책임은 재무적인 요소 뿐만 아니라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비(非)재무적인 요소를 함께 고려해 장기적으로 위험을 줄이고 지속가능한 수익을 내는 걸 목표로 합니다.

유럽을 중심으로 시작됐죠. 지금은 ESG 관련 투자 규모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습니다. ESG 도입을 발빠르게 한 국가에서는 다양한 정책 실행을 통해 ESG 채권시장을 키우고 있습니다.

유럽, 미국, 일본, 캐나다, 호주 등에서 2014년 18조3000억달러였던 ESG 관...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2.27(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