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올해 그룹별 신용 기상도…포스코·대림 웃고, 두산·LG·신세계 운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은정 마켓인사이트부 기자) 지난해부터 올 들어서도 기업들의 신용등급 전망이 밝지 않습니다. 국내 신용평가회사들은 잇따라 세미나를 열고 올해 기업들의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이라고 밝히고 있죠.

업종별로 차이는 있겠지만 대개 사업 환경이 좋지 않고 대외 여건도 불확실한 탓입니다. 미국과 중국 등의 경제성장률이 그리 좋지 않은 것도 기업들의 실적 전망에 영향을 미치고 있고요. 한국신용평가 기준으로 봤을 때 지난해 등급이 오른 기업은 13곳, 떨어진 기업은 21곳이었습니다. 기업들의 신용등급 변동이 하향 기조로 바뀌었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사실 2018년까지는 수년간 이뤄진 구조조정에 따른 재무구조 안정화와 반도체 및 화학 등 일부 업종의 업황 호조에 힘입어 신용등급 상향 기조가 우세했거든요. 이쯤 되면 '그럼 도대체 어떤 기업의 신용등급이 오른거야?'라는 궁금증이 생길 겁니다.

그래서 한국신용평가 기...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1.18(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