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스타+

봉준호 차기작 언급 "두 편 준비 중, 규모는 '기생충'·'마더' 정도"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봉준호 감독, 미 매체 인터뷰서 차기작 언급
"한국-외국 영화 두 가지 프로젝트 준비"
"한국 영화, 서울에서 벌어지는 공포와 액션"

봉준호 감독이 '기생충'의 아카데미 후보 지명을 비롯해 차기작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봉준호 감독은 19일(현지시간) '기생충' 북미 배급사 NEON 대표 톰 퀸과 함께 진행한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와의 인터뷰에서 영화와 관련한 여러가지 질문에 답했다.

먼저 그는 아카데미(오스카) 작품상 후보 지명을 기대하냐는 물음에 "아카데미 투표제도는 복잡하다. 나로서는 예상하기 어렵다"면서 "한국 영화는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데 아직 서구 관객들에게 소개되지 않은 거장들이 많다. '기생충'의 오스카 지명으로 서구 팬들이 한국 영화에 더 많은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속내를 밝혔다.

특히 '기생충'을 다른 언어로 리메이크하는 것에 대해서는 "아직 영화가 개봉 중이라 리메이크에 많은 신경을 쓸 수 없다"면서도 "칸 상영 이후 많은 나라 친구들이 '이 이야기는 영...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2.16(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