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JP모간 회장이 위워크의 IPO 실패서 얻은 교훈은?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심은지 국제부 기자)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의 연내 기업공개(IPO)가 무산되면서 여러 투자자들이 유탄을 맞았습니다. 피해자 중 한 곳은 IPO 대표 주관사를 맡은 투자은행(IB) JP모간입니다. JP모간은 그동안 IPO 주관 부문에서 경쟁사인 모건스탠리와 골드만삭스에 한참 뒤처졌습니다. 이번에 위워크 주관을 맡으면서 IPO 부문에서 경쟁사를 따라잡으려는 의욕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JP모간은 복덩이인 줄 알았던 위워크가 이렇게 골칫덩이가 될 줄 상상하지 못했을 겁니다. 위워크는 IPO에 성공하지 못 했습니다. 물론 훗날을 기약할 수는 있죠. 하지만 당초 연내 IPO를 하려던 계획은 물 건너 갔고, 자금 회수 계획도 앞날을 알기 어려워졌습니다. 위워크는 전체 직원의 약 30%에 해당하는 4000명을 해고할 계획입니다. JP모간이 그동안 위워크 IPO 준비에 얼마나 큰 비용을 들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수억달러 정도 손해를 볼 것으로 추정됩니다...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1.20(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