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JOB가이드

카카오의 신뢰·충돌·헌신 조직문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현주 한경비즈니스 기자) 10월 15일 오전, 성남시 카카오 판교 오피스 7층 회의실. 노트북을 손에 든 사람들이 속속 입장했다. ‘2020 신입 개발자 공채를 위한 온보딩 TF‘ 회의 현장. 상석 없이 오는 순서대로 자리에 앉았고 채용 및 교육 관계자뿐만 아니라 작년 입사한 개발자들도 함께했다. 진행자가 있지만 리더는 아니었다. 아론·밥·한나·브랜든…. 서로가 영어 이름으로 부르는데 ‘님‘자는 붙이지 않았다.

카카오의 조직 문화는 ‘영어 이름‘으로 잘 알려져 있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은 브라이언,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메이슨과 션으로 불린다. 브라이언님께서, 브라이언께서, 브라이언님이 아닌 그냥 브라이언으로 호칭한다. “브라이언, 그건 아닌 것 같아요”라고 존칭 없는 영어 이름을 쓰면 말하기가 수월해진다. 일반적인 통념으로는 “예 맞습니...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1.20(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