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스타+

‘벌새', 끝나지 않는 과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텐아시아가 ‘영평(영화평론가협회)이 추천하는 이 작품’이라는 코너를 통해 영화를 소개합니다. 현재 상영 중인 영화나 곧 개봉할 영화를 영화평론가의 날카로운 시선을 담아 선보입니다. [편집자주]영화 ‘벌새’ 포스터. /사진제공=엣나잇필름

프랑스 감독 루이 말(Louis Malle)은 1987년에 만든 ‘굿바이 칠드런’으로 같은 해 베니스영화제 그랑프리를 차지했다. 1932년 출생인 감독은 전쟁이 끝났던 해인 1944년 1월 어느 날 아침을 40여년이 지나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바로 유대인 친구 보네가 게슈타포에 잡혀갔던 날이다.

이후로 성장영화에서 ‘굿바이 칠드런’은 하나의 전형으로 자리 잡아 수많은 작품들이 같은 모티브를 활용했다. 어느 누구에게나 자신의 삶을 결정지은, 결코 잊을 수 없는 하루가 있기 마련이다. 김보라 감독의 자서전 격인 영화 ‘벌새’에서도 루이 말 감독이 건네줬던 감동이 느껴졌다....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1.20(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