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스타+

영화 리뷰+ㅣ'장사리:잊혀진 영웅들', '국뽕'·'반공' 버리고 택한 메시지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학도병 위한 헌정사
화려한 전투, 이념 아닌 학도병 사연에 집중

인천상륙작전 하루 전, 위장 전투를 펼쳤던 772명의 학도병의 이야기.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의 기본 설정만 놓고 본다면 2016년 개봉해 700만 관객을 동원했던 '인천상륙작전'이 떠오른다. 영화를 만든 제작사가 같다는 점에서 또 하나의 비슷한 영화가 나오지 않았을까 우려를 자아내기도 했다. 하지만 베일을 벗은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전혀 달랐다.

평균 나이 17세, 훈련 기간은 2주에 불과했던 학생들은 인천상륙작전의 위장전을 펼치기 위해 경북 영덕 해안가로 향했다. 총에 탄환을 넣는 것도 서툴고, 군복보다 교복이 더 어울렸던 소년들이었다. 거친 파도와 빗줄기에 뱃멀미를 하며 장사리 해변에 도착했지만 이들을 기다렸던 건 살벌한 전투였다.


지원군이 있다는 말은 거짓이었다. 사지에 몰린 이들을 도와주는 이는 어른들은 이들과 함께한 이명준(김명민) 대위와 부대원들 뿐이었다. 그럼에도 소년들은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21(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