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스타+

‘타짜3’,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1편만 못한 2019 ‘타짜’…흙수저 언급 공허해
|승자와 패자? 세상 모르고 사는 삶!

[김영재 기자] 도박에는 명(明)과 암(暗)이 있다. 먼저 암이다. 먼지를 덮어쓴 채 강원랜드 여기저기 방치된 차들. 인간은 절제를 모른다. 다음은 명이다. 어쩌면 도박은 가장 공정한 승부다. 11일 개봉한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감독 권오광/이하 타짜3)’에서 주인공 도일출(박정민)은 다음을 빈정댄다. “얼마나 좋아? 금수저나 흙수저나 카드 7장 들고 치는 건 똑같은데? 훨씬 해볼 만한 거 아냐?” 출신이 어떻든 실력만 좋다면 나는 그의 승자다.

본론부터 꺼내겠다. ‘타짜3’는 1편을 뛰어넘지 못한 범작이다. “동작 그만! 밑장 빼기냐?”만큼의 대사는 없고, 캐릭터 개성은 클리셰를 벗어나지 못하며―특히 애꾸(류승범)는 ‘첫끗발이 개끗발’이라는 말이 딱이다.―, 반전은 요식 행위에 그친다.

물영감(우현)을 털어먹으려는 팀 ‘원 아이드 잭’의 공...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21(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