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비가 올 수도 있고, 안 올 수도 있다?"…기상청이 즐겨쓰는 단어 '대기불안정'의 의미는 뭘까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박진우 지식사회부 기자) 요즈음 기상청이 즐겨쓰는 단어가 있습니다. ‘대기불안정’입니다. 기상청의 ‘통보문’을 보면 날씨 예보 뒤에 꼭 붙어나오는 단어입니다. ‘대기불안정’으로 곳에 따라 국지성 호우가 내릴 수 있다는 겁니다. 그래서 통보문을 보는 사람들은 궁금합니다. ‘비가 온다는 거야, 안 온다는 거야.’

대기불안정이란 용어는 기상학에서 쓰이는 단어를 그대로 가져온 것입니다. 영어로 ‘convection instability(대류불안정)’입니다. 지표면에서 뜨거워진 공기는 대기 상층으로 올라가서 식고, 차가워진 공기는 다시 지표면으로 내려옵니다. 이를 대류 현상이라고 부르죠. 대기가 안정되려면 따뜻한 공기는 위에, 차가운 공기는 아래에 있어야 합니다. 목욕탕에 가면 상대적으로 따뜻한 물이 수면쪽에 머무르는 것처럼 말이죠.

대기불안정은 따뜻한 공기가 아래, 찬 공기가 위...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2.16(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