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아프리카돼지열병' 북한에 전염 가능성....농림부, 양돈업계 '촉각'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중국 몽골 베트남까지 번진 '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 없고 치사율 100%인 '슈퍼 바이러스'

돼지 선물 시세 치솟고, 주식 시장 요동치지만
양돈업계 "한국 발병 시간문제..뚫리면 '돼지 없는 한국' 된다"

음식물 쓰레기·멧돼지로 옮기는데 방역 대책은 '미흡'
"국산 돼지 사라지고 삼겹살 1인분 5만원 시대될것"

(김보라 생활경제부 기자) 35년. 1960년대 스페인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한 뒤 이를 박멸하기까지 걸린 시간이다. 3개월. 중국 북부에서 지난해 8월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전국으로 번지기까지 걸린 기간이다.

중국은 현재 모돈(어미돼지)의 30%를 살처분했다. 공식적으로 100만 마리 이상이다. 10일. 중국 몽골에 이어 지난달 베트남으로 번진 돼지열병이 7개 지역으로 확산된 기간. 베트남에는 현재 북부와 남부 등 17개 지역으로 번지며 베트남의 양돈산업 자체가 완전히 붕괴됐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100%.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린 돼지의 치사율이다. (구제역 치사율은 20%다.)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지난해 8월 중국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했다. 전 세계 돼지의 50%를 사육하는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 중국에 돼지 살처분이 이어지자 한국에선 돈육 관련주가 들썩인다는 보도가 줄을 잇고 있다. 중국이 다른 나라의 돼지고기...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4.25(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