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젊은 경찰관의 자성 “비리경찰 우리도 부끄럽다…검경이 버닝썬·김학의 수사 바꿔서 해보자”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현진 지식사회부 기자) ‘버닝썬 사건’이 일파만파 커지면서 경찰에 대한 여론이 악화하고 있습니다. 젊은 경찰들 사이에선 “댓글 보는 것이 괴롭다”, “13만명에 달하는 경찰 조직을 미꾸라지 몇마리가 흐리는 것은 우리도 싫다”는 등의 자성 섞인 목소리도 나옵니다. 일각에선 검·경이 버닝썬 사건과 김학의·장자연 사건을 바꿔 수사해 ‘비리경찰’과 ‘부패검사’를 한꺼번에 일소해야 한다는 얘기도 나옵니다.

아이돌그룹 빅뱅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동업 관계인 유모 유리홀딩스 대표(34) 등의 단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알려진 윤모 총경이 멤버들로부터 골프와 식사 접대 등을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이같은 분노는 더욱 커졌습니다. 경찰대를 졸업한 삼십대 초반의 한 경위는 “솔직히 젊은 경찰들은 접대 문화에 알러지 반응을 보일 만...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4.25(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