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트럼프, 등 뒤 조심해야…믿지 못할 측근 있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멜라니아 "난 따돌림 당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사진)가 미 행정부 안에 트럼프 대통령이 믿지 못할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또 자신이 세상에서 따돌림을 가장 많이 당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남편이 신뢰할 수 없는 사람이 정부 내에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인터뷰는 멜라니아 여사가 지난주 케냐를 방문했을 때 이뤄졌으며 12일 방송됐다. 멜라니아 여사는 “정치는 힘든 일이고 항상 등 뒤를 조심해야 한다”며 “대통령 측근 중에서 내가 신뢰할 수 없는 사람에 대해서는 대통령에게 알려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트럼프 축출’ 방안을 행정부 내에서 논의했다는 폭로에 이어 나온 것이어서 주목받고 있다.

멜라니아 여사는 또 “사이버 공간에서 사람들이 나에 대해 뭐라고 하는지 살펴보면 내가 세상에서 따돌림과 괴롭힘을 많이 당하는 사람 중 한 명이라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왕따’ 경험이 아동복지 증진을 위한 ‘비 베스트(Be Best)’ 캠페인을 시작한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16(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