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日기업 호황에…도쿄엔 빈 방이 없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공실률 두 달 연속 사상 최저
임대료 치솟고 공유업체 활황

일본 도쿄 도심의 사무실 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경기 개선으로 기업들의 사무실 수요가 늘면서 도쿄 주요 지역 공실률이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2일 임대 사무실 중개업체인 미키상사 조사를 인용해 신주쿠구 시부야구 미나토구 등 도쿄 도심 5곳의 올해 9월 평균 공실률이 2.33%로 전월 대비 0.12%포인트 더 낮아졌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수치는 월별 공실률을 집계한 2002년 1월 이후 최저치다. 2개월 연속으로 사상 최저 공실률 기록을 갈아치웠다. 도쿄 시내 공실률은 올해 3월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2%대로 떨어진 뒤 줄곧 하향세를 보이고 있다.

도쿄에서 이처럼 사무실을 구하기 힘들어진 것은 사무실을 늘리려는 기업이 증가하고 있는 반면 도쿄 도심의 오피스빌딩 공급은 제한돼 있기 때문이다. 최근 주오구에 새로 들어선 스미토모부동산핫초보리빌딩 등 신규 오피스 빌딩은 완공되자마자 분양 및 임대가 끝났다.

사무실 공유업도 활성화되고 있다. 미국 위워크 같은 전문업체를 비롯해 미쓰이부동산 등 일본 대형 부동산 임대업체도 잇따라 사무실 공유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부동산 서비스 기업 CBRE에 따르면 도쿄 시내 사무실 임대계약 중 공동사무실이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해 2.3%에서 올해 7.9%로 높아졌다.

사무실 공급은 모자라고 수요는 늘면서 임대료도 상승하는 추세다. 도쿄 도심의 3.3㎡당 평균 임대료는 2만438엔(약 20만5735원)으로 전월 대비 0.72%(147엔) 상승했다. 도쿄 사무실 임대료는 57개월 연속 오르고 있다.

하지만 도쿄 사무실 임대료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의 최고치(3.3㎡당 평균 2만2901엔)보다는 10%가량 낮은 수준이다.

금융위기 이전에는 상대적으로 씀씀이가 컸던 해외 금융회사들이 고액의 임차료를 내고도 도심 주요 지역에 사무실을 운영했지만 최근에는 일본 대기업과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주력 수요층이 되면서 여전히 가격에 민감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서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2.17(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카드뉴스) 서울의 힐링명소, 도심 속 숲
(카드뉴스) 겨울에 가기 좋은 음식 테마 박물관
(카드뉴스) 이색책방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카드뉴스) '가성비' 좋은 호텔 레스토랑 & 바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日 겨울여행지 4選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