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파키스탄 '일대일로 빚더미'…IMF에 구제금융 SOS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경상수지 적자와 외환 부족에 시달리던 파키스탄이 지난 11일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공식 요청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파키스탄이 경제적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IMF에 구제금융을 요청했다”며 “몇 주 안에 IMF 실무팀이 파키스탄을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제금융 규모는 60억~70억달러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이 IMF에 지원을 요청한 것은 이번이 13번째다.

파키스탄은 국내총생산(GDP)의 5%가 넘는 경상수지 적자를 안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84억달러로 1년 전보다 40% 줄었다. 중국이 주도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에 참여하면서 외화 부채가 늘어난 것이 위기에 빠진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때문에 미국은 구제금융 자금이 결국 중국에 흘러들어갈 것이라는 이유로 파키스탄에 대한 IMF의 지원에 경계심을 보이고 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16(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