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中 IT 공룡' 텐센트의 수난…시총 반토막·자회사 美 상장 연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주가 올들어 34% 하락
텐센트뮤직 이달 IPO 무산

중국 최대 음악 스트리밍 기업 텐센트뮤직엔터테인먼트가 당초 이달로 계획한 기업공개(IPO)를 11월 이후로 연기했다. 최근 글로벌 증시가 급락세를 보이면서 IPO에서 제값을 받지 못할 우려가 커진 데 따른 것이다. 중국 인터넷기업 텐센트의 자회사인 텐센트뮤직은 250억~300억달러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지난 4월 상장한 스웨덴 음악 스트리밍 기업 스포티파이와 함께 올해 뉴욕증시의 ‘IPO 대어’로 기대를 모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텐센트뮤직이 글로벌 증시의 투매 분위기가 가라앉을 때까지 IPO를 미루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텐센트뮤직은 상장 주관사인 메릴린치, 도이체방크,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등과 공모가 산정을 논의하던 중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다음주 투자자와 만나는 로드쇼를 열고 이달 하순 미국 증시에서 거래를 개시하려고 준비 중이었다”고 말했다.

텐센트뮤직 실적엔 문제가 없다. 텐센트뮤직의 올 상반기 매출은 86억1900만위안(약 1조4000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92% 늘었다. 같은 기간 순이익도 7억3200만위안에서 21억1200만위안으로 세 배가 됐다. 미국 IPO 시장 분위기도 좋았다. 시장조사업체 딜로직에 따르면 올해 미국 증시에 상장한 기업 수는 193개, 공모 자금은 527억달러로 지난해보다 46% 늘었다.

하지만 이달 들어 글로벌 증시 분위기가 바뀌면서 계획대로 IPO를 진행했다가는 제값을 받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됐다. 더구나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미 증시에서 기술주가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다.

모기업인 텐센트 주가도 홍콩 증시에서 최근 10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이날 하루에만 6.8% 급락했다. 이에 따라 한때 6000억달러에 육박했던 텐센트 시가총액은 2500억달러 선으로 줄었다. 전 세계 5위였던 시총 순위는 11위로 내려갔다.

텐센트 주가 급락은 매출의 40% 정도를 차지하는 게임 부문이 중국 정부 규제로 타격을 봤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또 중국 정부는 은행 등 기존 금융기업을 보호하기 위해 텐센트를 비롯한 인터넷기업의 금융사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16(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