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터키 에르도안, 물가 치솟자 기업에 분풀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가격 많이 올리면 벌금"
연내 10%씩 인하 압박

터키 정부가 상품 가격을 과도하게 올리거나 사재기를 하는 기업과 상점에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통화가치 급락과 경기 과열로 연 20%가 넘는 물가 상승이 지속되자 특단의 대책을 내놓은 것이다.

터키 내무부는 11일(현지시간) 환율 불안을 악용한 기업과 상점의 급격한 가격 인상 등 시장 교란 행위에 엄정 대처할 것을 각 주지사에게 지시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앞서 지난 9일 베라트 알바이라크 터키 재무장관은 소매업계가 연말까지 최소 10%씩 가격을 인하하는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알바이라크 장관은 이 조치가 ‘자발적 캠페인’이라고 했지만 업계에선 정부 요구에 따르지 않을 수 없다는 분위기다. 알바이라크 장관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사진)의 사위로, ‘실세 장관’으로 통한다. 터키 정부는 또 4000여 개 기업의 6만9000여 개 제품을 조사해 가격을 과도하게 올렸다고 판단한 114개 기업에 해명을 요구했다. 전력과 가스 요금도 연말까지 동결하기로 했다.

전문가들은 터키 정부의 물가 단속이 성공할지에 대해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폴 맥나마라 GAM 펀드매니저는 “과거 제럴드 포드 전 미국 대통령, 우고 차베스의 베네수엘라 정부 등이 기업을 압박해 물가를 안정시키려 했지만 모두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터키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24.5% 상승했다.

오춘호 선임기자 ohchoon@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19(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