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한국당, 연일 보수 대통합 '군불'…바른미래당은 '냉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성태 "힘 합쳐 문재인 정권에 맞서야"
손학규 "한국당은 사라질 정당"

자유한국당이 연일 ‘보수 대통합’의 군불을 지피고 있다. 당 지지율이 10%대 정체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자 보수 야권 결집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범보수 대연합이 이뤄져서 문재인 정권의 독단과 전횡에 맞서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원희룡 제주지사의 입당을 추진하고 있냐”는 기자들 질문에 이렇게 답하면서 “보수가 분열돼선 문재인 정권에 제대로 맞설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시급한 문제는 첫째도, 둘째도 범보수 결집을 통해 현 정권과 맞서 싸우는 일”이라며 “이를 위해선 어떤 격식과 형식에도 구애를 받아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의 인적 쇄신을 이끌고 있는 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인 전원책 변호사도 보수 통합의 필요성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전 변호사는 이달 초 조강특위 위원에 선임된 직후 “보수 단일대오를 위해 (바른미래당과) 통합 전당대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국회에서 열린 조강특위 기자간담회에도 “다른 정당의 몇몇 중진에게 만나자는 의향을 전달했다”며 통합 작업에 착수했음을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한국당의 잇단 구애에 바른미래당은 냉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한국당은 다음 총선에서 없어져야 할 정당”이라며 “한국당이 지금 보수 개혁을 한다고 하지만 결국 수구로 나갈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손 대표는 전 변호사에 대해서도 “그분이 추구하는 보수는 수구다. 평론가 입장에서 정치를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전 변호사의 통합 전대론에 대해 “바른미래당 주요 인사들에 대한 구애까지 막을 순 없지만 통합 전대를 말하는 건 상대 당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19(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