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업과
창업

“어디에 발 뻗어야 하나” 대학생 울리는 대학가 주거 실태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진이 캠퍼스 잡앤조이 기자/오현경 대학생 기자) 개강 후 대학마다 기숙사 추가모집이 이뤄졌다. 기숙사 추가 모집에 떨어진 학생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2시간이 넘는 먼 거리를 통학하거나 비싼 자취방을 구했다.

부지가 확보돼도 기숙사를 짓지 못하는 대학 측의 하소연과 자취생을 더욱 힘들게 만드는 대학가 선(先) 월세 관행, 월세 마련을 위해 경제적 부담을 안고 사는 대학생들의 목소리를 들어봤다.

기숙사 늘려라 vs 지역민 생계 보장해라

2017년 4월 기준 전국 대학 기숙사 수용률은 21%로, 전년 교육부가 제시한 목표치 25%에 점점 근접해지고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방 월세가 상대적으로 비싼 수도권의 기숙사 수용률은 16.1%에 불과했다. 대학 기숙사 건립을 반대하는 수도권 지역 주민들의 반발에 부딪힌 것이다.

고려대학교가 대표적인 사례다. 지난 2013년 고려대학교는 학생 11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신축 계획안을 발표했다. 하지만 환경 파괴를 걱정하는 지역 주민, 생계형 임대업자들의 반대에 부딪혔고, 성북구의회 역시 지역 주민들의 손을 들어줬다. 그 결과 고려대 개운산 기숙사 신축은 현재까지 제자리걸음에 머물고 있다.

피해를 보는 건 결국 학생

기숙사 수용률이 적을수록 학교 밖에서 거주지를 찾는 학생들은 많아진다. 부동산 중개 어플리케이션 ‘다방’에 따르면 작년 서울 주요 대학가 원룸의 평균 보증금과 월세는 각각 1378만원, 49만원으로 집계됐다. 보증금을 제외하고 봤을 때 교내 기숙사(국민대학교 기준)와 3배 넘는 비용 차이가 난다.

자취생들의 주머니 사정은 더욱 악화될 수밖에 없다. 성북구에서 자취를 하는 국민대학교 사회과학대학 학생 A 씨는 “2학기 교내 기숙사 모집에 떨어져서 학교 주변에 원룸을 구했다”며 “부모님께 받는 용돈으로는 월세와 생활비를 감당할 수 없어 고깃집 서빙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고 토로했다.

대학가 관행이 된 선 월세

선 월세란 세입자가 집주인에게 적게는 6개월, 많게는 1년이 넘는 기간의 방세를 한 번에 몰아서 내는 것을 의미한다. 같은 의미로 ‘연세계약’, ‘깔세’라고도 부른다. 이는 세입자가 한 번에 많은 돈을 마련해야 하기 때문에 세입자에게 온전한 부담으로 돌아온다.

서울시 성북구에 위치한 ‘ㅅ’공인중개사 대표는 “서울 내 대학 근처 원룸에서는 선 월세 비율이 대학가가 아닌 지역에 비해 굉장히 높은 편”이라며 “집주인이 세입자에게 돈을 먼저 받고 세를 주는 것은 나중에 혹시 모를 위험성에 대비하기 위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무조건 학교 인근에서 방을 구해야 하는 학생들은 집주인의 요구에 따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선 월세가 불법은 아니다. 주택법에 따르면 ‘세입자는 집주인에게 후불 결제를 원칙으로 한다’고 명시돼 있다. 하지만 강행규정이 아니기에 서로간의 긍정적인 합의를 통해 자율적으로 결정하라는 뜻이다.

아르바이트를 해 근근이 한 달 방세를 내는 학생들에게 선 월세는 무리한 요구다. 한 번에 큰 돈을 마련할 수 없어 휴학을 하는 학생들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감은 날로 늘어만 간다.

명지대학교 건축대학 학생 B 씨는 최근 1년치 월세와 보증금을 한 번에 선 결제했다. B 씨는 “12개월 동안 정작 집에 있는 기간은 10개월 정도에 불과한데 일시불로 돈을 내면 약 90만원 가량은 집주인에게 기부하는 셈”이라며 “방학에만 거주할 새 계약자를 충분히 찾아서 방을 넘길 수 있는데, 선 월세 시스템에서는 통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끝)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2.17(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카드뉴스) 이색책방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日 겨울여행지 4選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카드뉴스) '가성비' 좋은 호텔 레스토랑 & 바
(카드뉴스) 서울의 힐링명소, 도심 속 숲
(카드뉴스) 겨울에 가기 좋은 음식 테마 박물관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