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업과
창업

국내 1호 여성 음향 엔지니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정민 캠퍼스 잡앤조이 인턴기자) 노래 한 곡이 우리 귓가에 들려오기까지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의 노고가 들어간다. 우리는 전자기기를 통해 쉽게 노래를 들을 수 있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 끝없는 고뇌와 인내의 시간을 보내며, 완성된 곡을 다시한번 다듬어 제 2의 창작물로 탄생시키는 직업이 있다. 바로 악기연주 또는 효과음을 통해 소리에 색을 입혀 균형을 맞추는 직업 음향 엔지니어다. 브라운 아이즈, 리쌍, 이적, 김동률 등 국내 대표 뮤지션들과 함께 작업한 여성 1호 음향 엔지니어 곽은정 씨를 만나봤다.

곽은정 씨는 올해 데뷔한 지 20년 된 베테랑 음향 엔지니어다. 각각의 악기와 목소리를 녹음하는 레코딩 작업과 그 소스를 토대로 믹싱하는 작업 모두 그녀의 일이다.

- 언제부터 음악에 관심 있었나.

어릴적부터 음악을 굉장히 좋아했었고, 학창시절, 학교 앞 음악 감상실에서 DJ를 하기도 했다. 음악을 좋아하다보니 자연스럽게 박자감이 몸에 스며들어 음악이 더 좋아졌다. 한 가지 장르가 아닌 대중가요부터 헤비메탈, 남미 음악까지 골고루 좋아했다.

- 당시 음향 엔지니어라는 직업은 지금보다 훨씬 생소했을 것 같은데, 어떻게 시작하게 됐나.

사실 대학교 졸업할 때까지 음향 엔지니어 직업 자체를 몰랐다. 그 당시 뭘 해야겠다는 생각도 없었고, 남들 다 다니는 회사에 출퇴근하는 생활만 피하고 싶었다. 그러다 우연히 친구가 엔지니어 학원을 권유해 6개월을 다녔는데, 수료를 하고나니 학원 관계자분이 여러 녹음실 전화번호를 건넸다. 한 녹음실에서 1년 정도 일하다 성향에 맞지 않아 그만두고 유학을 준비하던 시기에 일하면서 알게 된 지인에게 같이 일해보자는 제의를 받았다. 그곳이 지금은 없어진 ‘락레코드’였다.

락레코드에서 기계 다루는 법과 여러 기술들을 제대로 배우기 시작했다. 밤샘 작업에 월급도 적었지만 일이 재밌어 고된 걸 몰랐다. 그러다 회사를 나와 프리랜서를 시작했고 윤건 씨의 제안으로 브라운아이즈 1집 작업에 참여했다.

- 주변에서 음악 작업 제의가 많이 들어오나.

어시스트로 활동할 땐 일이 많았다. 눈치가 빠르고, 잔머리가 있어 선배들이 많이 예뻐해주신 것 같다.(웃음) 프리랜서로 일하면서 싱어송라이터들과 작업을 많이 했다. 돈보다 마음 편한 게 더 중요한 사람들이라 유독 나를 많이 찾아오는 것 같다.

- 어시스트에서 믹싱 엔지니어가 되기까지 그 과정은 어땠나.

엔지니어는 보통 레코딩과 어시스트 엔지니어가 있고, 믹싱과 메인 엔지니어가 있다. 믹싱 엔지니어가 되려면 꽤 오랜 시간이 걸린다. 개인적으론 운이 좋아 윤상 씨의 작업으로 5년 만에 데뷔할 수 있었다.

- 10년 간 프리랜서로 일하다 홍대 스튜디오를 차리게 된 이유가 있나.

유동적인 생활에 피곤함을 느꼈고, 내 것을 갖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후 여기저기 둘러보다 2개월 만에 준비를 마치고, 홍대에 개인 스튜디오를 차리게 됐다.

- 한 달 수입은 얼마인가.

스튜디오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최소 월 천 만원 넘게 벌어야 지속 가능하다. 하지만 이 분야 자체 수입은 굉장히 유동적이라 다른 분들의 수입은 정확하게 말씀드릴 수 없다. 어떤 엔지니어는 노래 한 곡만으로 150만원을 받는 반면 누구는 30만원을 받는 등 차이가 많이 있다.

- 일하면서 힘든 적은 없었나.

믹싱 작업을 하면서 문득 그 아티스트의 좋은 음악을 망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누군가의 피땀 어린 노력의 결과물을 내가 망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좌절을 했었다. 그때 아는 선배 녹음실을 가게 됐는데 별 얘기도 안한 채 그냥 음악만 들었다. 그런데 갑자기 선배가 '어떤 음악인 것 같냐'고 물어보셨는데 신기하게도 쉽게 답변이 나왔다. 그는 내게 '지금 이게 들리면 그만 두지 않아도 된다'고 말씀해 주셨다. 안 들리던 게 갑자기 들리니깐 다시 해보고 싶은 욕구가 저절로 생기면서 다시 일어설 수 있게 됐다.

- 함께 작업한 뮤지션은 누가 있나.

이적, 김동률, 존박, 곽진언, 리쌍, 윤건, 윤상, 선우정아 등 여러 뮤지션과 작업했다. 최근에는 혁오밴드와 함께 일을 했었는데 굉장히 인상적이었다. 그들이 갖고 있는 독특한 세계관이나 요즘 젊은이들에게 찾을 수 없는 감성을 지니고 있어 나 또한 공감가는 부분들이 많았다. 그런 그들 덕에 지루할 틈 없이 즐겁게 작업할 수 있었던 것 같다.

- 음향 엔지니어가 갖춰져야 할 역량은.

음향 엔지니어는 기술보다 음악에 대한 고찰, 뮤지션과의 공감능력이 가장 중요하다. 또 감성과 테크닉에 대한 균형을 맞출 수 있게 스스로를 계속 트레이닝해야 한다.

- 일하면서 가장 뿌듯했던 순간은 언제인가.

말하지 않아도 공감할 수 있는 음악을 공유할 때가 가장 뿌듯하다. 원했던 결과물이 나오거나 녹음을 할 때 전혀 예상치 못한 곳에서 절로 박수가 나올 때가 있다. 특히 녹음 전 아티스트와 노래가사에 대한 충분한 얘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서로 가고자 하는 방향이 일치할 때 쾌감을 느낀다.

-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음향 엔지니어는 가수, 작곡가 등 다른 직종에 비해 대중매체 노출이 거의 없다. 많은 사람들이 음향 엔지니어라는 직업이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는데 이 직업은 제 2의 창작가로 불릴 만큼 정말 누구보다 고생하고, 인내심이 요구되는 일이다. 많은 분들이 음악을 들을 때 한번이라도 이런 직업이 있다는 것을 다시한번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끝) kelly7795@hankyung.com / 사진=김기남 기자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19(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