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건강

"여름 다 갔는데" 뒤늦은 손선풍기 전자파 주의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손 선풍기 얼굴과 거리 유지한 채 사용하세요”
날개 있는 ‘손풍기’, 고압선보다 높은 전자파 발생
과기부 "손선풍기 전자파 실태조사…전기제품 기준적용 곤란"

사상 유례없는 폭염이 이어졌던 올 여름 필수품처럼 여겨졌던 휴대용 선풍기에서 높은 수치의 전자파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개 휴대용 선풍기에서 전자파가 높게 발생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실태조사를 벌이겠다고 21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휴대용 선풍기의 전자파에 대한 실태조사를 하고 그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과기정통부는 "휴대용 선풍기가 배터리를 사용하는 직류 전원 제품"이라며 "교류 전원 주파수가 발생하는 전기제품에 적용하는 전자파 인체보호기준(833mG)을 적용해 비교하기는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 환경단체가 시판 중인 손 선풍기 13개 제품의 전자파를 측정해 본 결과 13개 제품 중 12개 제품에서 전자파 수치가 높게 나왔다. 거의 전 제품이라 할 수 있다.



중국산에선 최대 170μT, 국산에...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19(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