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정치권 북한 석탄 반입 공방…야 "국정조사해야" vs 여 "정치공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여야가 11일 관세청의 북한산 석탄 반입과 관련한 조사 결과 발표 후에도 날카로운 공방을 지속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사태를 '북한산 석탄 게이트'로 규정하고 면밀한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국제사회 신뢰와 직결되는 중대한 문제를 일개 업자의 책임으로 돌리고 꼬리 자르기로 어물쩍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특히 러시아산 석탄의 원산지 증명서 진위는 인터넷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고, 이를 토대로 북한산 석탄임을 충분히 밝힐 수 있었다는 점이 드러나고 있다"며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산 선탁 반입이라는 중차대한 현안이 어떻게 방조될 수 있었는지 분명히 밝혀져야 한다"며 청문회 및 국정조사 추진 방침을 밝혔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구두 논평에서 "정부는 북한산 석탄 불법 반입 사실을 무려 10개월이나 지나 확인했지만, 국민적 의혹은 전혀 해소되지 않았다"며 "늑장 대응과 뒷북 발표에 신뢰가 무너진 만큼 국회로 가져와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가 무리한 정치공세라고 맞받았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한국당 등이 북한산 석탄 반입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는데, 이는 사실관계와 맥락을 의도적으로 무시한 정치공세로 역대급 폭염에 시달리는 국민을 더 열 받게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정부가 작년 10월 첩보를 입수하고 미국과 공조해 조사를 벌여 대북제재 결의를 위반한 업체에 책임을 묻기로 한 것이 팩트"라며 "미 국무부도 한국 정부를 신뢰한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교·안보 사안에 대해선 초당적으로 협력하라는 것이 국민의 요구"라며 "한국당의 경우 4·27 판문점선언을 '위장평화쇼'라고 한 홍준표 전 대표의 인식에서 한치도 더 나아가지 못한 것 같아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18(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