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마크롱 대통령 지지율 하락은 자동차 속도 제한 때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설지연 국제부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지지율이 취임 당시보다 20%포인트 가까이 하락한 가운데 최근 프랑스에서 시행된 자동차 속도 제한이 대통령 지지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정부의 속도 제한 조치가 “개인의 자유를 침해해 프랑스 국민의 불만을 샀다”는 지적입니다.

프랑스 정부는 여름 휴가철이 시작된 지난달부터 2~3차선 지방도로의 제한 속도를 시속 90㎞에서 80㎞로 10㎞ 낮췄습니다.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한 조치였습니다.

하지만 파이낸셜타임스의 안느 실베인 채스니 파리지국장은 6일(현지시간) 칼럼에서 “속도 제한 정책이 자동차 운전자들의 반발을 불러일으켜 마크롱 대통령의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해 6월 취임 직후 60%에 육박했지만 최근 40%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속도 제한이 예고된 지난 6월 실시된 여론조사에선 응답자의 4분의 3이 이 조치에 반대한다고 답했습니다.

채스니 지국장은 “마크롱 대통령의 경호원이 시민을 폭행한 사건으로 떠들썩하지만 시민들에게 더 큰 영향을 주는 것은 일상적인 일들”이라며 ”속도 제한에 대한 반대 여론은 사회경제적 배경이나 정치성향, 성별에 구분 없이 모든 계층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최근 경호 보좌관이 지난 5월 노동절 집회에서 경찰 행세를 하며 시민을 폭행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정치적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그러나 시민의 일상 생활에 영향을 주는 규제가 지지율 하락에 더 큰 영향을 미쳤다는 얘기입니다.

파리에 있는 싱크탱크 몽테뉴인스티튜트에 따르면 프랑스인의 절반 이상은 자동차를 ‘독립과 자유의 원천’으로 여긴다고 합니다. 프랑스인 10명 중 4명이 이동시 자동차에 의존할 만큼 차에 대한 애정이 각별하다는데요.

지난달 새 규제가 시행된 이후 현재까지 약 50만명의 운전자가 최대 750유로(약 98만원)의 벌금을 물었다고 합니다. 예상을 뛰어넘는 반발에 당혹해 하던 프랑스 정부는 2020년 관련 법규를 개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이 여론을 달래고 지지율 반등에 성공할지 궁금해집니다. (끝) / sjy@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18(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