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여행

찜통 더위 잊게 해줄 '오아시스 여행지' 어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여행의 향기

노르웨이 피오르에서 시원한 트레킹
지금 겨울인 뉴질랜드선 '동굴 탐험'

폭염에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숨이 턱 밑까지 차오른다. 여름은 더워야 제맛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다. 연일 이어지는 폭염에 몸도 마음도 지쳐만 간다. 하지만 이 기세등등한 폭염에 지칠수록 점점 커지는 것이 있다.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여행 본능’이다. 두렵기까지 한 폭염 속에서 마치 마법에라도 걸린 듯 탁 트인 바다와 시원한 바람, 눈으로 뒤덮인 산 등 그 어딘가가 자꾸 머릿속에 그려지고 가슴속에 새겨진다. 무더위에 지친 자신을 격려하는 마음으로 여행 계획을 세워 보는 건 어떨까. 티몬투어와 이 지독한 폭염을 잊게 해줄 청량감으로 가득찬 오아시스 같은 여행지는 어떤 곳이 있는지 살펴봤다.

웅장한 아름다움 ‘노르웨이 피오르’

피오르는 노르웨이 여행의 정수로 꼽힌다. 피오르는 수만 년의 긴 세월 동안 빙하가 녹아 흘러내리고 침식작용을 일으켜 형성된 U자형 계곡이다. 노르웨이를 비롯해 캐나다 북극해...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2.12(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카드뉴스) 이색책방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서울의 힐링명소, 도심 속 숲
(카드뉴스) 겨울에 가기 좋은 음식 테마 박물관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카드뉴스) 日 겨울여행지 4選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