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세종청사 '용의 여의주' 자리는 누구 차지?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일규 경제부 기자)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중앙부처가 있는 세종시도 마찬가지입니다. 세종청사 공무원들은 누구보다 뜨거운 여름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유 중 하나는 세종청사의 설계 구조 때문입니다.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용’의 형상을 하고 있다는 세종청사 구조 때문에 이 부처, 저 부처 다니며 회의를 해야 하는 공무원들은 이동 중 땀에 흠뻑 젖을 정도입니다. 모든 부처가 사실상 한 줄로 늘어져 중앙 공간을 비운 채 동그랗게 말려있다 보니 빚어진 현상입니다.

이 중앙 공간에 새 건물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아직 서울청사에 있는 행정안전부 등이 세종시로 내려오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2021년 말까지 세종청사 가운데 공간에 새 청사를 짓겠다는 계획입니다. 용의 여의주와 비슷한 위치가 될 것 같습니다.

현재 구조상 세종청사 가운데 공간이면 어느 부처든 쉽게 오갈 수 있다는 이점이 있습니다. 한 가운데 건물을 쓴다는 것은 부처 사이에서 그만큼 위상을 뽐낼 수도 있겠죠.

새로 들어설 이 건물의 주인 자리를 두고 벌써부터 팽팽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행안부는 현재 세종청사 각 부처들이 당연히 각자 건물을 그대로 쓰고, 새 건물엔 본인들이 입주하겠다는 생각입니다.

기획재정부 생각은 다릅니다. 모든 부처의 업무를 총괄 조율하는 기재부 특성상 본인들이 가운데 건물에 있어야 다른 부처도 편할 것이라는 논리입니다. 한 가지 숨은 이유가 더 있습니다. 기재부가 입주한 현재 건물(세종청사 4동)이 세종청사에서 지리적으로 가장 좋지 않은 곳에 입지해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과거 세종청사 각 건물에 부처를 첫 배치하는 회의 때 기재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어쨌든 기재부는 주차장도 모자라 바로 옆 민간 아파트 주차장을 빌려 쓰는 방안까지 협의하고 있습니다.

행안부와 기재부의 기싸움은 갈수록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복병이 나타날 수도 있겠죠. 누가 이기나 지켜보시죠. (끝) / black0419@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2.12(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의 힐링명소, 도심 속 숲
(카드뉴스) 日 겨울여행지 4選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카드뉴스) 겨울에 가기 좋은 음식 테마 박물관
(카드뉴스) 이색책방으로 가는 여행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