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세종청사 '용의 여의주' 자리는 누구 차지?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일규 경제부 기자)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중앙부처가 있는 세종시도 마찬가지입니다. 세종청사 공무원들은 누구보다 뜨거운 여름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유 중 하나는 세종청사의 설계 구조 때문입니다.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용’의 형상을 하고 있다는 세종청사 구조 때문에 이 부처, 저 부처 다니며 회의를 해야 하는 공무원들은 이동 중 땀에 흠뻑 젖을 정도입니다. 모든 부처가 사실상 한 줄로 늘어져 중앙 공간을 비운 채 동그랗게 말려있다 보니 빚어진 현상입니다.

이 중앙 공간에 새 건물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아직 서울청사에 있는 행정안전부 등이 세종시로 내려오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2021년 말까지 세종청사 가운데 공간에 새 청사를 짓겠다는 계획입니다. 용의 여의주와 비슷한 위치가 될 것 같습니다.

현재 구조상 세종청사 가운데 공간이면 어느 부처든 쉽게 오갈 수 있다는 이점이 있습니다. 한 가운데 건물을 쓴다는 것은 부처 사이에서 그만큼 위상을 뽐낼 수도 있겠죠.

새로 들어설 이 건물의 주인 자리를 두고 벌써부터 팽팽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행안부는 현재 세종청사 각 부처들이 당연히 각자 건물을 그대로 쓰고, 새 건물엔 본인들이 입주하겠다는 생각입니다.

기획재정부 생각은 다릅니다. 모든 부처의 업무를 총괄 조율하는 기재부 특성상 본인들이 가운데 건물에 있어야 다른 부처도 편할 것이라는 논리입니다. 한 가지 숨은 이유가 더 있습니다. 기재부가 입주한 현재 건물(세종청사 4동)이 세종청사에서 지리적으로 가장 좋지 않은 곳에 입지해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과거 세종청사 각 건물에 부처를 첫 배치하는 회의 때 기재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어쨌든 기재부는 주차장도 모자라 바로 옆 민간 아파트 주차장을 빌려 쓰는 방안까지 협의하고 있습니다.

행안부와 기재부의 기싸움은 갈수록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복병이 나타날 수도 있겠죠. 누가 이기나 지켜보시죠. (끝) / black0419@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8.22(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국내 레저관광지 10곳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