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쇼통' 논란 벌어진 문재인 대통령의 퇴근길 대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조미현 정치부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광화문 인근 호프집에서 ‘퇴근길 국민과의 대화’를 가졌습니다. 자영업자, 중소기업 대표, 청년구직자, 경력단절여성 등 18명이 모였는데요. 당초 청와대는 이들 참석자들이 문 대통령이 방문하는 줄을 모르고 행사에 초대됐다고 밝혔습니다. 행사 바로 직전 사실을 공개했다고 했죠. “가감없이 허심탄회한 생각을 듣고 싶다는 대통령의 뜻”이라고도 했습니다.

그런데 다음날 참석자 중 한 사람이 ‘사전 섭외된 것 아니냐’는 논란이 벌어진 겁니다. 청년구직자 두 사람 중 한 사람이 지난해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홍보를 위해 만든 ‘수고했어 오늘도’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청년으로 밝혀졌습니다. 당시 문 대통령은 고시생들이 자취하는 서울 노량진의 한 빨래방에 깜짝 등장했는데 그때 빨래방에 있던 청년과 빨래를 하고 소주도 마신 내용이 동영상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이 청년이 전날 행사에도 자리한 것입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사진을 보이며 “문재인 대통령이 어젯밤 호프집에서 만난 청년은 지난 겨울, 시장통에서 문 대통령과 소주잔을 기울인 바로 그 청년이었다”며 “세상이 좁은 건지, 아니면 탁현민 선임행정관의 기획력이 탁월한 건지. 문 대통령께서 언제까지 이런 쇼통으로 국민들의 마음을 가져가려고 하는 건지 지켜보겠다”고 비판했습니다.

논란이 되자 청와대는 “작년 3월 노량진 빨래방에서 당시 대통령 후보이던 문 대통령과 만났던 군무원 준비생 배준 씨는 의전에서 연락해 어제 참석했다”며 “당사자는 대통령 일정임을 알고 온 유일한 참석자이며, 이전에 만났던 국민을 다시 만나 사연과 의견을 경청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런 논란이 벌어진 건 문 대통령뿐 아닙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도 이런 논란에 휩싸였는데요.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조문 시 위로를 한 할머니가 박 전 대통령 지지자 모임의 한 사람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겁니다.

청와대는 “2012년 공무원 준비생으로 처음 만난 경찰관을 지난해 문 대통령이 다시 만난 적이 있다”며 “이전에 만났던 국민을 만나 사연과 의견을 경청하기 위한 것”이라고도 했는데요. 하지만 결과적으로 문 대통령을 두 번이나 만난 ‘운좋은 청년’ 이야기를 숨기는 바람에 문 대통령의 퇴근길 국민과의 대화가 극적 효과를 위해 연출됐다는 비판은 피할 수는 없어 보입니다. (끝) / mwise@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19(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