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어린이 차량 갇힘사고 예방하려면… ‘엉덩이로 경적 누르기’ 가르쳐주세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구은서 지식사회부 기자) 해마다 여름 더위가 시작되면 들려오는 안타까운 뉴스가 있습니다. 어린 아이가 폭염 속에서 시동이 꺼진 자동차에 갇혀 목숨을 잃거나 다치는 ‘어린이 차량 갇힘사고’입니다.

올해 여름에도 외할아버지가 생후 27개월 된 남자아이를 자동차에 두고 내려 아이가 열사병으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지난 17일에는 4살 여자아이가 어린이집 통학차량에 7시간동안 방치됐다가 결국 사망했습니다.

어린이 차량 갇힘사고가 더욱 안타까운 건 ‘누군가가 발견했더라면 결과가 다르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지우기 힘들기 때문일 겁니다.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평소에 사전교육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더욱이 대부분의 어린이 차량 갇힘사고는 운전자가 잠든 아이를 발견하지 못하고 시동을 끈 채 차를 세워두면서 발생합니다. 뒤늦게 잠에서 깬 아이가 차를 빠져나오려 해도 시동이 꺼져 있거나 창문에 짙게 썬팅이 돼있어 주변의 도움을 구하기 쉽지 않습니다.

일선 시·도교육청, 경찰청 등은 아이들에게 “차에 혼자 갇혔을 때는 자동차 경적을 눌러라”고 미리 가르쳐줘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특히 어린 아이들은 손으로 자동차 경적을 누를 힘이 부족할 수 있습니다. 자동차 경적 위에 엉덩이를 대고 앉는 식으로 어린 아이도 쉽게 경적을 누르는 법을 알려줘야 합니다. 어린이집·유치원이나 가정에서 미리 연습을 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물론, 애초에 어린 아이가 혼자 통학차량 안에 남지 않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하는 일도 시급합니다. 대표적인 게 국회에서 추진 중인 ‘슬리핑 차일드 체크(sleeping child check law) 법’입니다. 어린이 통학차량은 차량 맨 뒷자리의 확인 버튼을 눌러야 시동을 끌 수 있도록 관련 장치를 의무화하는 법입니다. 차량 시동을 끄기 전에 혹시 잠든 아이가 없는지 운전자가 차량 내부를 점검하도록 유도하는 겁니다. 미국 캐나다 등에서는 이미 이 제도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슬리핑 차일드 체크 법 도입’ 청원에는 22일 기준 9만 3000여 명이 서명했습니다. (끝) / koo@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8.22(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카드뉴스) 국내 레저관광지 10곳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