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스타+

"꿈에서도 일본어 대사 나올 정도로 달달 외웠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27일 개봉 영화 '허스토리'서 주연 맡은 김희애

관부 재판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일본 사법부로부터 처음으로 일본 정부의 일부 잘못을 판결받은 사건이다.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간 10명의 원고단과 13명의 변호인이 시모노세키(下關·하관)와 부산을 오가며 일본 법원에서 23번의 재판을 받은 끝에 쟁취한 결실이다. 하관의 첫 글자와 부산의 끝말을 따서 ‘관부’로 불린다.

오는 27일 개봉하는 ‘허스토리’(감독 민규동)는 관부 재판을 옮긴 실화 영화다. 원고단 단장으로 법정 투쟁을 이끈 실존인물 문정숙 씨를 연기한 김희애(51·사진)는 기존의 우아한 이미지를 벗고 당찬 여사장으로 변신했다. 12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김희애를 만났다.

“힘없고 나약한 할머니들이 일본 재판관 앞에서 당당히 맞서 카타르시스를 주는 여성 법정 드라마예요. 여성 간 우정이란 편안한 요소도 있고요. 여배우로서 출연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어요.”

극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6.18(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의 대학 연구실
(카드뉴스) 한국과학 현실은...
(카드뉴스) 한국의 과학자들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카드뉴스) 유통업계 상품 다이어트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