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중견기업계 끊이지 않는 채용논란, 답답한 취준생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문혜정 중소기업부 기자) 중견기업계에서 채용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름이 알려진 기업의 정규직 자리에 목마른 취업준비생들이 나중에야 비정규직이란 사실을 알고 울분을 터트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최근 논란이 된 기업은 국내 1위 종합가구업체 한샘입니다. 이 회사는 지난 4월 신입·경력 수시채용 모집 공고를 냈습니다. 사람인과 잡코리아 등 채용 사이트에선 ‘정규직 채용’으로 분류·기재됐습니다. 이를 보고 지원한 취업준비생 중 1차 면접을 통과한 30여명이 최종 면접을 일주일 앞둔 시점에서야 ‘비정규직’이란 사실을 통보받은 것입니다. 해당 직군은 한샘 직영매장에서 일할 마케터 및 매장 프로모션 디자이너, 홈쇼핑 작가, 웹디자이너 등이었습니다.

한샘측은 “담당자가 실수로 ‘계약직 채용’이란 사실을 표기하지 않았다”며 “1차 면접이 진행된 이후 이를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23(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