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사전투표장에서 장애인 만난 문재인 대통령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조미현 정치부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8일 제7회 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에 참여했습니다. 사전투표에는 부인 김정숙 여사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국 민정수석,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 청와대 참모진도 함께 했습니다.

사전투표는 사는 곳과 관계 없이 어디서든 할 수 있는데요. 문 대통령은 청와대 인근 서울 종로 삼청동 주민센터를 방문했습니다. 주민센터 앞에는 장애인 단체가 시위 중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투표를 마치고 시위를 하고 있는 김성연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사무국장에게 말을 걸었습니다.

김 사무국장은 “사전투표소가 3500곳 정도 설치돼 있는데 엘리베이터가 없는 곳이 600곳이나 됩니다. 장애인이 아예 접근할 수 없는 곳이 600곳입니다. 서울의 경우 (투표소의) 반 정도가 접근할 수 없습니다. 수어통역사 배치도 실제로 300곳 정도에 그칩니다. 공직선거법에 발달장애인에 대한 내용이 전혀 없어서 발달장애인분들이 본인들이 이해할 수 있는 공보물이나 내용들을 전혀 받을 수 없습니다. 투표용지도 지금 글씨로만 돼 있고 얼굴이나 사진이 전혀 들어가 있지 않아 내용을 알고 투표하기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렇게 각 장애 유형별로 지금 제공돼야 하는 편의가 제공되지 않다 보니 장애인분들의 투표율이 계속 떨어지고, 정책에 참여하기가 어려운 상황입니다”라고 토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투표용지의) 칸도 좀 문제가 있나요?”라고 물었습니다. 김 사무국장은 “칸이 너무 작아서 손이 불편한 분들은 칸을 넘겨 무효표가 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사무국장의 이야기를 듣고 “무슨 말씀인지 잘 알겠다. 잘 살펴보겠다”며 “실제로 투표권은 있는데 접근이 어려워 사실상 참정권이 제대로 보장되지 않고 있다는 말씀”이라고 답했습니다.

장애인 단체 관계자는 공보물에 대한 불편도 털어놓았습니다. 한 관계자는 “선거공직법에는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QR코드를 음성으로 넣게 돼 있는데, 청각장애인을 위해 수어 QR코드 등을 의무화하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잘 살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장애인들의 사진 요청에 흔쾌히 응했습니다. 이들 장애인 단체는 문 대통령에게 직접 불편함을 알리기 위해 새벽 5시30분부터 문 대통령을 기다렸다고 합니다. 세 시간을 기다린 끝에 문 대통령과 만나게 된 것입니다. 이번 만남을 계기로 장애인들의 선거 참여가 더 편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끝) / mwise@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6.18(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의 대학 연구실
(카드뉴스) 한국과학 현실은...
(카드뉴스) 한국의 과학자들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카드뉴스) 유통업계 상품 다이어트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