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北, 돌연 고위급 회담 연기 통보에도… 보수 야당, 예상밖 '차분한 논평'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정부에 '굳건한 원칙 고수' 주문
대북이슈 여론 역풍 우려한 듯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범보수 야권은 16일 북한의 판문점 고위급 회담 연기 통보와 관련해 정부를 겨냥한 직접적 비판을 자제했다. 상대적으로 완화된 논평을 두고 대북 이슈에 섣불리 강경대응할 경우 여론의 역풍을 맞을지 모른다는 고려가 반영됐다는 풀이가 나온다.

대북 이슈에 줄곧 강경론을 유지했던 한국당은 이날 차분한 어조의 논평을 내놨다. 전희경 대변인은 “우리가 세계에서 가장 변화무쌍하고 예측 불가한 상대와 마주하고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 줬다”며 “대한민국 정부에 가장 필요한 것은 대북문제에서의 굳건한 원칙 고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든 회담 연기 사유인 한·미 공군의 연합훈련 ‘맥스선더’는 지난 11일부터 해온 것인 만큼 이를 문제 삼은 것은 석연치 않다”며 “북한의 속내를 면밀히 파악하고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도 ‘수위 조절’을 했다. 권성주 대변인은 “회담 당일 새벽에 돌연 취소한 북한의 모습에 지난 판문점 선언 또한 쇼였던가 불안이 앞선다”며 “북한의 일방적 통보에 진의 확인조차 못 하고 우왕좌왕하지 말고 더 늦기 전에 북한에 대해 냉정한 자세를 가지라”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안보 상황은 정파를 떠나 국익과 관련한 문제”라며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에 일희일비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도 “한반도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 알 수 없는 가운데 하나의 사건만 가지고 비판 수위를 올릴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16(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