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美 국채 금리 '7년 만에 최고'… 주가·금값 하락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10년물 年 3.1%대 근접
Fed, 기준금리 조기 인상 신호
"올 네 차례 올린다" 전망 늘어

미국 국채 금리가 2011년 이후 7년여 만에 최고치로 급등했다. 미국 경기 호조로 미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금리가 다시 연 3%대로 치솟자 미국 주식과 금값은 내리고 달러화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뉴욕 채권시장에서 미 10년물 국채 금리는 장중 한때 연 3.093%까지 오르며 연 3%대로 올라섰다. 지난 4월 말 기록한 직전 고점인 연 3.03%를 넘어 2011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2년물 국채 금리는 연 2.589%까지 올라 2008년 8월 이후 가장 높았고 30년물 국채 금리는 지난달 26일 이후 가장 높은 연 3.22%까지 상승했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연방은행 총재가 전날 프랑스에서 “기준금리를 한동안 장기 금리 수준보다 약간 더 높일 필요가 있을지 모른다”고 언급하면서 15일 아시아시장에서부터 미 국채 금리는 연 3%를 돌파했다.

이날 공개된 미국 경제지표도 호조였다. 4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3%, 전년 동월 대비 4.7% 증가했다. 또 3월 소매판매는 당초 0.6% 증가에서 0.8% 증가로 상향 조정됐다. 뉴욕연방은행이 발표한 5월 엠파이어스테이트지수(뉴욕주 제조업지수)는 전월 15.8에서 20.1로 상승했다.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연방은행 총재는 “올해 서너 차례 금리 인상이 합리적이란 걸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마크 카바나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 금리전략책임자는 “10년물이 그동안 몇 차례 연 3% 돌파를 시도했는데, 이제 확실히 뚫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10년물 금리가 올해 말 연 3.25%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서 Fed가 올해 기준금리를 네 차례 올릴 가능성은 이날 54%로 높아졌다. 한 달 전에는 39%였다.

금리가 급등하면서 이날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는 0.78% 내려 8일 연속 상승세가 꺾였다. 금값은 작년 12월 이후 최저로 떨어졌고 달러화는 엔화 등 주요 통화 대비 강세를 보였다. 미국의 모기지 금리(30년 만기로 계약된 평균 고정금리 기준)도 7년 만에 가장 높은 최고 연 4.875%까지 올랐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1.19(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경북의 9대 관광명소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낭만에 젖고 예술에 물드는 대만
(카드뉴스) 일본 제일의 골프 여행지로 꼽히는 다카마쓰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호텔 설연휴 프로모션
(카드뉴스) 이탈리아·독일·영국 쇼핑여행 명소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겨울철 걷기좋은 길 6選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