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안진·삼정·삼일 회계사들 “52시간 근무? 기대 안합니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임현우 IT과학부 기자) 근로시간 단축 시행이 다가오면서 기업 현장에서 이런저런 고민이 많다고 하죠. 국내 직장인 네 명 중 세 명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찬성하지만, 그 실효성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이 회의적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직장인 익명 앱 ‘블라인드’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1만2208명을 대상으로 주 52시간 근무제에 찬성하는지 물은 결과 73.1%가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 적용 가능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44.3%가 “불가능하다”, 14%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사실상 절반 이상이 부정적 입장을 밝힌 겁니다.

주 52시간 근무제의 실효성에 대해 가장 회의적인 업종은 회계업계였습니다. 딜로이트안진 재직자의 85%, 삼정KPMG 재직자의 81%, 삼일회계법인에선 70%가 적용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급여 대비 업무량이 많기로 소문난 유통·패션업계도 반응이 비슷했습니다. 이랜드월드(80%), GS리테일(71%), CJ올리브네트웍스(69%), 롯데쇼핑(67%) 등에서 부정적인 답변이 많았습니다. ADT캡스(79%) 같은 24시간 보안서비스 기업이나 셀트리온(75%)을 비롯한 바이오업체에서도 재직자들의 반응은 회의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주 52시간 근무제의 실현 가능성에 긍정적인 반응은 정보기술(IT)업계에서 많았습니다. SK텔레콤(81%), 삼성디스플레이(76%), KT(70%), 삼성SDS(64%), 스마일게이트(62%) 등이 상위를 기록했습니다.

블라인드 측은 “지난 2월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한 이후 주 52시간제의 ‘꼼수 시행’ 부작용을 우려하는 직장인들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업무량은 그대로인 상황에서 분명히 초과 근로를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반응이 많다는 설명입니다. 수많은 논란 속에 시행을 앞둔 근로시간 단축, 여러분의 일터에선 어떻게 준비하고 있습니까.(끝) / tardis@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23(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