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안진·삼정·삼일 회계사들 “52시간 근무? 기대 안합니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임현우 IT과학부 기자) 근로시간 단축 시행이 다가오면서 기업 현장에서 이런저런 고민이 많다고 하죠. 국내 직장인 네 명 중 세 명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찬성하지만, 그 실효성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이 회의적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직장인 익명 앱 ‘블라인드’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1만2208명을 대상으로 주 52시간 근무제에 찬성하는지 물은 결과 73.1%가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 적용 가능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44.3%가 “불가능하다”, 14%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사실상 절반 이상이 부정적 입장을 밝힌 겁니다.

주 52시간 근무제의 실효성에 대해 가장 회의적인 업종은 회계업계였습니다. 딜로이트안진 재직자의 85%, 삼정KPMG 재직자의 81%, 삼일회계법인에선 70%가 적용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급여 대...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5.28(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봄과 썸타는 명품 '백팩’
(카드뉴스) 대자연의 파노라마, 노르웨이
(카드뉴스) 뜨거운 5월 대학축제와 채용설명회
(카드뉴스) 유통업계 상품 다이어트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카드뉴스) 강릉 택시기사가 추천한 맛집
(카드뉴스) 고갱이 사랑한 곳, 타히티(Tahiti)
(카드뉴스) 여직원 비율이 높은 대기업은?
(카드뉴스) 한국과학 현실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