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외국인 따라 주식투자 괜찮을까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최만수 증권부 기자) 외국인 투자자의 주요 매수 종목은 항상 관심을 받습니다. 외국인의 수익률이 높은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올해도 외국인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중 8개가 올랐습니다. 프로야구로 치면 타율 8할 타자인 셈입니다.

올해만 잘 치는 게 아닙니다. 2009년 이후 외국인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은 매년 플러스 수익률을 냈습니다. 노스트라다무스가 종목을 점지라도 해준 걸까요. 전문가들은 “외국인들이 투자의 중요한 지표인 글로벌 정세, 금융, 환율 등의 정보 수집에서 개인보다 앞서기 때문”이라고 입을 모읍니다.

‘큰 그림’을 먼저 그린 뒤 개별 종목을 선택하기 때문에 실패할 확률이 적다는 거죠. 예를 들어 경기 확장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면 철강, 화학 등 산업재들을 ‘입도선매’하는 식입니다. 골드만삭스 JP모간 블랙록 등 글로벌 투자기관이 세계 최고의 인재들을 끌어모아 높은 연봉을...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1.19(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일본 제일의 골프 여행지로 꼽히는 다카마쓰
(카드뉴스) 호텔 설연휴 프로모션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경북의 9대 관광명소
(카드뉴스) 겨울철 걷기좋은 길 6選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낭만에 젖고 예술에 물드는 대만
(카드뉴스) 이탈리아·독일·영국 쇼핑여행 명소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