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美실리콘밸리 직장인 40% “대마초 피운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SNS ‘블라인드’ 설문 결과… 넷플릭스·리프트 공동 1위

(임현우 IT과학부 기자) 한국에서 불법이지만 해외에선 아닌 것들이 적지 않은데요. 대표적인 것 중 하나가 대마초(마리화나)입니다. 미국은 캘리포니아, 알래스카, 콜로라도, 메인, 매사추세츠, 네바다, 오레곤, 워싱턴 등 9개 주에서 기호용 대마초 판매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담배처럼 스트레스 해소 수단으로 사서 피울 수 있는 것이죠.

실리콘밸리가 있는 캘리포니아주는 올 1월1일부터 대마초를 합법화했는데요. 직장인들의 익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유명한 블라인드는 지난달 실리콘밸리 정보기술(IT)업계 종사자 5112명에게 ‘최근 6개월 새 대마초를 피운 적 있느냐’는 설문조사를 했습니다. 39.4%가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이른바 ‘FANG(페이스북·아마존·넷플릭스·구글)’을 비롯해 알만한 기업 직원들이 대마초를 두루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속 기업별로 보면 콘텐츠 스트리밍업체 넷플릭스와 차량 공유업체 리프트에서 대마초 흡연자 비중이 각각 49%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핀터레스트(48%), 아마존·스냅챗(각 47%), 에어비앤비(46%), 애플(45%), 구글(43%), 페이스북(41%) 등의 순이었습니다.

실리콘밸리에서는 아예 대마초를 사업 아이템으로 잡은 ‘마리화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도 쏟아지고 있습니다.

대마초 배달 서비스업체인 이즈(Eaze)는 이른바 ‘마리화나계의 우버’라고 불립니다. 스마트폰으로 대마초를 주문하면 몇 시간 안에 집으로 가져다주기 때문인데, 지금까지 5000만달러(약 530억원) 넘는 투자를 유치했습니다. 대마초 판매점 정보를 한데 모아 보여주고 소비자들이 별점도 매기게 하는 리플리(Leafly)라는 스타트업도 활동 중입니다.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 대기업을 관두고 대마초 관련 창업으로 전향한 기업인 11명을 모아 소개한 적도 있죠.

늘 과중한 업무와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엔지니어들을 중심으로 대마초가 자연스럽게 널리 퍼졌다는 게 현지 매체와 관계자들의 분석입니다. 기호용이 아닌 의료용 마리화나 역시 사용자의 상당수가 IT업계 종사자라는 설명입니다. (끝) / tardis@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8.21(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카드뉴스) 국내 레저관광지 10곳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