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업과
창업

인담당자 66.5%, 불합격 이유 묻는 지원자에 ‘호감’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홍효진 캠퍼스 잡앤조이 인턴기자) 인사담당자는 본인의 불합격 이유를 묻는 지원자를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커리어가 인사담당자 5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6.5%가 ‘탈락한 지원자가 불합격 이유를 묻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들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자신의 부족한 부분을 알고 보완하려는 태도’ 때문이라는 답변이 4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형식과 예의만 갖춘다면 지원자도 알 권리가 있기 때문’(35%), ‘회사에 들어오고 싶어하는 의지와 애사심이 보여서’(9.4%), ‘적극적인 성격을 지녀서’(7.7%) 순이었다. 기타로는 ‘대외비 사항이 아니라면 지원자에게 불합격 사유를 설명해줘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반대로 ‘부정적으로 생각한다’(33.5%)고 답한 이들은 그 이유로 ‘채용평가시스템에 대한 불신을 갖는 것이기 때문’(53.8%), ‘불합격 사유를 스스로 찾지 못하고 의존적이기 때문’(25.2%), ‘기업과 인사담당자에게 무례한 질문이라고 생각해서’(18.1%), ‘회사 업무에 방해되기 때문’(1.8%)’ 등을 들었다. 기타로는 ‘질문하는 태도 때문에 부정적인 인상을 받은 경험이 있다’는 답변도 있었다.

그렇다면 기업에서는 불합격 이유를 묻는 지원자를 어떻게 응대할까.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지원자의 능력은 높이 평가하나 더 적합한 지원자가 있었다고 말했다’(52.4%)’고 밝혔다. 계속해서 ‘어떤 점이 부족했는지와 어떻게 보완하면 좋을지 등을 구체적으로 말했다’(16.6%), ‘회사 내규상 비공개라고 말했다’(14.5%), ‘회사 사정상 모든 지원자에게 기회를 줄 수 없었다고 말했다’(13.2%), ‘평가표 상의 불합격 이유를 사실 그대로 말했다’(3.4%)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전화’(56.2%, 복수 응답 가능), ‘이메일’(22.4%), ‘문자 메시지’(19%), ‘블로그나 SNS 댓글’(1.7%) 순으로 불합격 관련 질문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기타 ‘회사로 찾아왔다’(0.7%)도 있었다.

한편 국내 기업의 42.3%만이 ‘채용에 탈락한 지원자에게 불합격 사실을 통보한다’고 답했고 ‘통보하지 않는다’(34.6%), ‘그때그때 다르다’(23.1%) 순으로 조사됐다.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8.21(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국내 레저관광지 10곳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