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은둔의 지도자' 김정은...'표정'과'몸짓'의 정치학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박동휘 정치부 기자) ‘은둔의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표정과 몸짓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보여 준 그의 행동은 ‘정상 국가’ 지도자로서의 면모를 과시하는데 집중하는 듯 보였다.

오전 9시30분, 판문각에 등장한 김정은은 예상대로 인민복 차림이었다. 경호원과 수행원들에 둘러싸인 채 세계 무대에 첫 선을 보인 그의 모습에선 역사적인 순간을 향한 엄숙함이 묻어났다. 묵묵히, 그리고 천천히 판문각 계단을 내려서면서 김정은은 군사 분계선 넘어 미리 와 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발길을 옮겼다.

판문각 계단에선 짧게 혼잣말을 하기도 했다. 왼쪽 뒷편 그의 지근거리에서 수행하던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귀를 기울이는 듯 했으나 답은 하지 않았다. 김 부위원장은 평창동계올림픽 때 북한측 단장으로 온 인물이다.

계단을 모두 내려오자 김정은은 잠시 하늘을 올려다 봤다. 한반도의 봄을 상징하 듯 화창한 날씨를 느끼는 듯 했다. 이때부턴 김정은 홀로였다. 문 대통령 앞 10여m 쯤부터 김정은의 표정은 환하게 밝아졌다. 문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오라고 손짓하자 힘차게 건넌 뒤 먼저 말을 건넸다. 하지만 군사분계선 앞에서 진행된 기념촬영 속 김정은의 표정은 긴장한 듯 굳어 있었다.

이때부터 시나리오에 없던 파격이 시작됐다. 김정은은 문 대통령을 향해 북쪽으로의 월경(越境)을 권했다. 문 대통령의 답방을 예고하는 듯한 행보였다. 남측 의장대를 처음 사열하면서 김정은은 정면만 응시한 채 걸었다. 문 대통령이 거수경례로 도열한 군인들을 향해 미소를 보낼 때에도 김정은은 고개를 돌리지 않았다.

김정은이 환한 웃음을 되찾은 건 평화의 집 1층에 들어서고 난 뒤부터였다. 민정기 작가의 북한산 그림 앞에서 파안대소하듯 표정이 밝아졌다. 한국전쟁 이후 처음으로 남측 땅을 밟는 북측 지도자의 표정에선 긴장과 설렘이 교차했다. (끝) /donghuip@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19(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