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어린이집 30m 앞에서 대형 확성기 튼 택시노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조재길 경제부 기자) 정부세종청사의 고용노동부 건물 앞에는 귀가 먹먹할 정도로 큰 확성기 소리가 매일 울려 퍼집니다. 민주노총 산하 택시노조가 철야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겁니다.

노조는 비닐 천막을 만들었는데, 이 안에서 노조원들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사납금이 부족할 때 임금에서 공제하는 제도에 대해, 고용부가 자체 지침을 통해 허용해 줬다”고 주장합니다. 고용부가 이 지침을 폐기할 때까지 무기한 농성을 벌일 거라고 합니다.

천막 앞에는 ‘민주노총’ 글자가 새겨진 승합차량 두 대를 세워놨습니다. 승합차 위에는 대형 확성기가 각 2~3대씩 놓였구요. 이 확성기들은 고용부 청사를 정면으로 향하게 설치됐습니다.

이 확성기의 소음은 청사 안에서 근무하는 공무원 뿐만 아니라 주변을 지나는 행인들에게도 감내하기 어려운 수준입니다. 노조는 이 확성기를 통해 자신들의 주장을 얘기하지 않습니다. 줄기차게 노동가만 반복해 틉니다. 듣는 사람들에게 고통을 주기 위한 목적으로 보였습니다.

문제는 이 대형 확성기에서 불과 30m가량 떨어진 곳에 어린이집이 위치해 있다는 겁니다. 여기에 다니는 어린이들이 얼마나 많은 소음 스트레스에 시달릴지 걱정되더군요.

농성 중인 노조 관계자에게 물어봤습니다. 이 관계자는 “경찰이 와서 소음 측정을 했는데 ‘특별한’ 문제는 없었다. 다만 가끔 기계 문제로 데시벨 규제 수준을 웃돌 때가 있다.”고 했습니다. 현행 집시법에 따르면 낮시간 집회 때 80데시벨(㏈)을 넘어선 안됩니다.

천막 설치가 불법이고, 소음 수준도 불법 소지가 있습니다. 하지만 아무도 신경쓰지 않습니다. 어린이집에선 창문만 꼭꼭 닫고 있지요. 당사자인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풀면 좋겠지만 기대 난망인 듯합니다. 김 장관은 금융노조 상임부위원장 출신입니다. (끝) / road@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8.21(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국내 레저관광지 10곳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