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효성, 교단에 올라 인재를 찾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안효주 산업부 기자) 효성이 올해도 대학에서 직접 인재찾기에 나섰습니다. 2011년부터 이어오던 산학협력강좌를 통해서입니다. 지난 8일부터 서울대학교에서 ‘재료산업과 기술혁신’이란 강좌를 진행합니다. 서울대 재료공학부의 석·박사 대학원생들이 듣는 수업입니다.

효성그룹의 연구기관인 효성기술원에서 임원진과 연구팀장들이 한 학기 동안 교단에 오릅니다. 스판덱스, 타이오코드와 같이 시장 점유율 세계1위를 자랑하는 효성의 ‘효자’ 상품뿐 아니라, 새로운 먹거리로 키우고 있는 TAC 필름·수처리막(멤브레인)·탄소섬유 같은 첨단 소재에 대한 최신 기술을 가르칩니다. 효성은 이번 강좌를 통해 우수 학생을 산학장학생으로 선발할 예정입니다. 산학장학생으로 선정되는 학생에게 장학금을 주고 효성 채용 기회도 제공합니다.

수업 현장의 반응도 좋습니다. ‘재료산업과 기술혁신’을 수강하는 김형준 학생은 “현재 공부하는 연구가 기업에서 어떻게 활용되는지 배울 수 있다”고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강의를 담당하는 안철희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는 “학생들이 책 속에만 갇힌 인재가 아니라 실제로 도움이 되는 현장의 인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효성은 지난 2011년 한양대를 시작으로 서울대 KAIST 고려대 성균관대 등에서 인재 발굴을 위해 산학협력강좌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매년 수강 정원이 꽉 찰 정도로 인기가 크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약 500여 명의 학생들이 효성의 산학협력강좌를 수강했습니다. 산학 교류가 기업이 필요하는 인재를 키우는 창구가 되길 기대합니다. (끝) / joo@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9.22(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여름에도 걷기 좋은 길 6선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