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북한 대표단에 28억 지원 '역대 최대'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정부, 남북협력기금서 집행 의결
고위급 대표단 비용은 별도

정부가 14일 북한 대표단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남북협력기금에서 28억6000만원을 집행하는 안을 의결했다. 그동안 국제스포츠대회 참가를 위해 방문한 북한 대표단에 대한 지원금 중 가장 큰 규모다.

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어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대표단 참가 관련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했다. 통일부는 “평창동계올림픽대회를 계기로 방문하는 북한 대표단과 관련, 방문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고 문화협력사업을 하는 데 소요되는 경비를 남북협력기금으로 지원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주요 항목별 내역으로 보면 숙식비 약 12억원, 경기장 입장료 약 10억원, 수송비 약 1억원 등”이라며 “사후 정산 방식인 만큼 실제 집행 금액은 의결 금액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이번에는 동계올림픽 특성도 있고 예술단, 응원단 방문 인원이 많아 편의제공 비용이 많이 든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문 비용에 대해선 “고위급 대표단은 남북회담으로 봐서 남북회담의 (별도) 행사 예산이 집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교추협에서 의결된 지원액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조직위원회, 대한체육회, 세계태권도연맹 등 행사를 주관하는 기관 및 단체에 지원하게 된다. 정산은 추후 실제 사용액을 따져 이뤄진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8.18(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국내 레저관광지 10곳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