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경남지사 선거, 홍준표 재신임 걸고 치를 것"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홍준표 대표 "광역 승리 6+α 가능"
공심위는 외부인사 위주 구성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6월 지방선거에서 경남지사는 홍준표 재신임 선거로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홍준표 재신임을 걸고 후보를 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치권 안팎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경남지사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데 대한 반박이다. 경남지사는 홍 대표가 지난해 대선에 출마하면서 사퇴해 현재 공석이다.

홍 대표는 경남지사 후보로 최측근인 윤한홍 의원을 염두에 두고 있느냐는 질문에 “윤 의원은 내가 경남지사로 4년4개월 재직하면서 3년을 같이해 업적에 대한 평가는 공동 책임이 있다”고 답했다. 윤 의원을 후보로 내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다. 그는 지방선거 판세에 대해 “자체 여론조사 결과 6+α”라고 말했다. 광역자치단체장 17곳 중 6곳 이상 이길 수 있다는 얘기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서울시장 출마설에 대해선 “원 오브 뎀(one of them)”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소속이었던 오 전 시장은 탈당해 당적이 없는 상태다. 홍 대표는 “오 전 시장은 당의 가장 큰 자산이자 지도자이면서 당에 헌신할 기회가 오면 몸을 던질 수 있는 분”이라고 평가했다.

홍 대표는 지방선거에서 바른미래당과 후보 단일화 등을 연대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한나라당 이래 단 한 번도 연대한 적 없다”며 “우리 색깔과 힘으로 선거를 치를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홍 대표는 “설 연휴가 지나면 공천심사위원회를 꾸릴 예정”이라며 “외부 인사 위주로 구성하고 당내 인사는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2.21(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만년설 뒤덮인 스위스 융프라우
(카드뉴스) 터키 동부 국경도시 도우 베야짓
(카드뉴스) 비트코인부터 넴까지...암호화폐 톱10
(카드뉴스) 작은 지구, 호주
(카드뉴스) 물과 불이 공존하는 땅, 아이슬란드
(카드뉴스) 컨버터블의 세계
(카드뉴스) 포르투갈 리스본의 매력
(카드뉴스) 겨울 서해 낭만의 길
(카드뉴스) ‘취향 저격’ 동네 서점
(카드뉴스) 쇼팽이 사랑한 조국, 쇼팽을 사랑하는 폴란드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