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가상화폐 도난당한 뒤 규제 목소리 커진 일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일본은행 총재 "대부분 투기… 엔화와 달라"
양성화에 주력한 정부 정책에 비판 거세져

지난달 말 일본 가상화폐거래소 코인체크에서 580억엔(약 5848억원)어치 가상화폐 도난사고가 발생한 이후 일본에서 가상화폐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선이 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주역 중 하나로 기술 발전을 위해 가상화폐산업 육성에 힘써야 한다는 목소리보다는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BOJ) 총재는 전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가상화폐는 가치를 뒷받침하는 자산도 없고, 급속하게 투기 대상이 되고 있다”며 “가상화폐로 부르기보다는 가상자산으로 호칭을 바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연임이 결정된 구로다 총재는 “가상화폐는 엔화나 달러화 같은 법정통화와는 (기능과 성격이) 다르다”고 강조하는 등 결제수단으로서 가상화폐 확산에 회의적인 태도를 보였다.

일본에서는 지난해 자금결제법을 개정해 가상화폐거래소 등록제를 시행하고, 가상화폐 투자수익에 과세하는 제도를 갖추는 등 제도화·양성화에 주력한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대한 비판도 거세지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금융청이 가상화폐업계의 규제와 감시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며 “가상화폐를 금융상품거래법 틀 안에 포함해 엄격하게 내부거래를 규제하는 방안도 의회에서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13일 코인체크는 금융청에 가상화폐 도난사고 후속 대책을 담은 사업개선계획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피해를 본 투자자에게 언제 보상할지 등 구체적인 계획은 담겨 있지 않았다. 금융청은 코인체크에 대해 추가 행정처분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코인체크는 사고 발생 직후부터 자기자본 등의 재원으로 투자자에게 보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보상 시점을 명확히 제시하지 않아 실제 보상이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2.20(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겨울 가볼만한 길 9選
(카드뉴스) 컨버터블의 세계
(카드뉴스) 포르투갈 리스본의 매력
(카드뉴스) 작은 지구, 호주
(카드뉴스) 터키 동부 국경도시 도우 베야짓
(카드뉴스) ‘취향 저격’ 동네 서점
(카드뉴스) 겨울 서해 낭만의 길
(카드뉴스) 쇼팽이 사랑한 조국, 쇼팽을 사랑하는 폴란드
(카드뉴스) 물과 불이 공존하는 땅, 아이슬란드
(카드뉴스) 베트남 중부 다낭 여행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