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애플, 3조달러 헬스케어 사업 본격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애플이 3조달러(약 3234조원) 규모인 헬스케어 시장에 야심을 보이고 있다고 미국 CNBC방송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본사에서 열린 연례 주주총회에서 “애플은 소비자 중심 접근 방식으로 헬스케어 분야를 혁신할 유리한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쿡 CEO는 개인 의료기록을 아이폰에 저장할 수 있는 건강관리 앱(응용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애플이 의료산업에 공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 애플은 지난달 24일 미국 10여 개 병원과 계약을 맺고 시험 서비스를 출시했다. 애플은 이를 미 헬스케어 생태계 전체로 확대하겠다는 구상이다. 아이폰을 이용해 개인 의료정보 사업 진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전략이다.

정보기술(IT) 대기업 중 의료산업 진출을 서두르는 것은 애플만이 아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 보도에 따르면 중소병원에 일부 의료용품을 공급하고 있는 아마존은 대형 병원으로 판로를 확대하기 위해 지난달 말 병원 경영진을 시애틀 본사에 초청했다. 아마존은 JP모간, 벅셔해서웨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자사 직원의 의료 보험료를 줄이는 방안을 연구 중이며, 약국 유통망 진출도 검토하고 있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2.21(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만년설 뒤덮인 스위스 융프라우
(카드뉴스) 작은 지구, 호주
(카드뉴스) ‘취향 저격’ 동네 서점
(카드뉴스) 포르투갈 리스본의 매력
(카드뉴스) 비트코인부터 넴까지...암호화폐 톱10
(카드뉴스) 겨울 서해 낭만의 길
(카드뉴스) 컨버터블의 세계
(카드뉴스) 물과 불이 공존하는 땅, 아이슬란드
(카드뉴스) 쇼팽이 사랑한 조국, 쇼팽을 사랑하는 폴란드
(카드뉴스) 터키 동부 국경도시 도우 베야짓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