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건강

아연 부족하면 면역질환 위험 높아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지현 박영민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교수팀이 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국민 1867명을 대상으로 혈청 내 아연 농도와 알레르기항원특이면역글로불린E(IgE) 수치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더니 아연 농도가 낮으면 IgE 수치가 높아졌다. 집먼지진드기 특이 IgE, 바퀴벌레 특이 IgE, 개 특이 IgE 수치가 올라갔다. lgE는 혈액검사를 통해 알레르기 반응 정도를 확인하는 수치로 알레르기 환자들에게 높게 나온다. 아연은 면역체계, 성장, DNA 생산, 상처 회복, 효소 활성, 감각 등에 관여한다. 육류, 굴, 조개류, 정제되지 않은 곡물 등에 많이 들었다. 세계 인구의 25%가 아연 결핍이고 국내 임신부의 76.3%는 아연이 부족하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1.21(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라오스의 450년 수도 비엔티안
(카드뉴스) 가을동화 만드는 가을축제
(카드뉴스) 가을에 걷기 좋은 길 4선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11~12월 연차쓰는 겨울휴가지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카드뉴스) 얼리버드 여행 꿀팁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