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아베 "위안부 합의 이행 한국에 계속 요구하겠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한국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로 위안부 관련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 측의 위안부 관련 새 방침을) 수용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아베 총리는 12일 도쿄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위안부) 합의는 국가와 국가 간 약속으로 그것을 지키는 것은 국제적·보편적 원칙”이라며 “(한국의 새 방침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일본은 그동안 성의를 다해 한·일 합의를 이행해 왔다”며 “한국 측에도 (기존 합의를) 계속 이행할 것을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와 관련해 ‘일본 측의 진심을 다한 사죄가 필요하다’고 요구한 것에 대해 아베 총리가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아베 총리의 발언은 ‘일본의 진실 인정 및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진심을 다한 사죄’를 언급한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을 정면으로 거부한 것으로 해석된다.

위안부 합의 문제를 둘러싸고 한·일 정상이 직접적으로 상반된 인식을 드러내면서 한·일 관계 냉각은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6.23(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채용비리' 특명 '은행 고시' 부활하라!
(카드뉴스) 한국과학 현실은...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하늘에서 본 하와이
(카드뉴스) 한국의 과학자들
(카드뉴스) 유통업계 상품 다이어트
(카드뉴스) 한국의 대학 연구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